본문으로 바로가기
62088808 0032020081362088808 03 0306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94802000 1597295980000

"전세, 매물이 없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59주 연속 상승

글자크기

한국감정원 주간 조사…매매가격 0.02% 올랐지만 상승폭은 둔화

'행정수도' 세종시 아파트값 올해에만 32% 폭등…전세도 22% 급등

연합뉴스

남산에서 본 서초구, 용산구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전세가 품귀를 빚으면서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59주 연속 상승하는 등 쉬지 않고 오르고 있다.

새 임대차법 시행으로 전세 계약 기간이 4년으로 늘어나고 보증금 인상률이 5%로 제한되자 집주인들이 미리 보증금을 올려 받으려 하면서 전셋값이 뛴 영향이다.

8·4 공급대책의 영향은 아직 나타나지 않는 가운데, 실거주 요건 강화와 저금리 등 영향으로 전세 품귀 현상이 이어져 전셋값 불안을 더하고 있다.

연합뉴스


1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10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4%를 기록했다.

지난주(0.17%)와 비교하면 상승폭이 다소 준 것이지만, 여전히 0.10% 넘는 상승폭이 유지됐다. 주간 기준으로 보면 59주 연속 상승한 것이다.

한국감정원 관계자는 "전세 매물이 없어 수급 불안정이 지속되고 있고 보증금을 크게 높여 불러 가격이 불안한 상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비어있는 매물 정보란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7·10 부동산 대책 실행을 위한 소득세법·법인세법·종합부동산세법 개정안 이른바 '부동산 3법'과 '임대차 3법' 중 하나인 전월세신고법이 4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가운데 5일 서울 송파구 부동산중개업소 매물 정보란이 전셋값 폭등 및 전세 품귀 현상으로 비어있다. 2020.8.5 jieunlee@yna.co.kr



지난주에 이어 고가 전세가 많은 강남 4구가 서울 전셋값 상승을 이끌었다.

강동구(0.24%)는 지난주(0.31%)에 이어 서울에서 전셋값이 가장 크게 올랐다.

지난주 상승률이 0.30%였던 강남구와 송파구는 이번 주 0.21%, 0.22%로 상승폭이 줄었고, 서초구도 지난주 0.28%에서 이번주 0.20%로 오름폭이 줄었다.

대규모 단지로, 1만가구에 육박하는 송파구 가락동 헬리오시티의 경우 전세 물건이 10여건에 불과하다는 것이 현지 중개업소들의 얘기다.

가락동 R 공인 대표는 "입주 때 들어갔던 전세가 이제 매물로 나오기 시작할 땐데, 계약갱신청구권이 생겨 대부분 눌러앉는 분위기"라며 "2년 전 전용 84㎡ 전세 보증금이 6억∼6억5천만원이었는데, 지금은 10억원으로 올랐다"고 말했다.

강남4구에 이어 고가 전세가 많은 마포구(0.19%)·용산구(0.15%), 성동구(0.17%)에서도 전셋값 상승이 이어졌다.

중저가·중소형 아파트가 많은 노원구(0.10%), 도봉구(0.06%), 강북구(0.16%)나 금천구(0.10%), 관악구(0.15%), 구로구(0.12%)의 상승도 계속됐다.

연합뉴스

최근 1년간 전국 아파트 매매·전세가격 지수 및 변동률 추이
[한국감정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경기도 전셋값은 0.23% 상승해 지난주(0.29%)보다 오름폭은 다소 줄었다.

수원 권선구(0.53%)는 호매실지구 신축 위주로, 용인 수지구(0.20%)는 신분당선 역세권 단지 위주로 오르는 등 대부분 지역이 상승했고, 파주시(-0.05%)는 신규 입주 물량 영향으로 하락했다.

인천(0.03%)도 지난주보다 상승폭이 0.02%포인트 감소했다. 부평구(0.13%)와 계양구(0.05%)는 상승했으나 연수구(-0.08%)는 송도신도시 입주 물량의 영향으로 하락폭이 확대됐다.

지방 전체적으로 보면 전셋값 상승률은 0.17%로 지난주(0.18%)보다 상승폭이 감소했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이번 주 0.02% 올라 지난주(0.04%)보다 상승폭이 줄었다.

감정원은 다주택자에 대한 종합부동산세와 취득세율을 인상한 7·10 대책과 8·4 공급대책 발표 영향으로 매수세가 위축되며 매매시장은 안정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분석했다.

고가 주택이 밀집한 강남 4구 중 서초·송파구는 지난주 0.02% 상승에서 이번주 보합(0.00%)으로 돌아섰고, 강남구와 강동구는 모두 지난주 0.02%에서 0.01%로 각각 상승폭이 줄었다.

서울에서 지난주보다 이번주에 상승률이 더 높은 단지는 없었다.

연합뉴스

전국서 아파트값·아파트 전셋값 가장 많이 오른 세종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세종시는 행정수도 이전 논의 등 영향으로 이번주에도 아파트값이 2.48% 급등하며 지난주(2.77%)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많이 올랐다.

세종시 아파트값은 올해 들어 31.6%나 폭등했다.

연초 3억원 수준이던 아파트가 지금은 4억원, 6억원 아파트가 8억원 수준까지 급등한 것이다.

세종시의 전셋값은 이번주 2.20% 올라 지난주(2.41%)에 이어 2% 넘게 올랐다. 전셋값 역시 올해 들어 21.8% 급등한 것이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