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7191 0182020081362077191 01 01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7275552000 1597275606000

진중권의 조언 "통합당, 친박·친이와 선 긋지 못하면 말짱 도루묵"

글자크기
매일경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래통합당을 향해 친이·친박계 인사들과는 선을 그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진 전 교수는 12일 밤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통합당에서 다시 친박·친이들이 슬그머니 목소리를 높인다"며 "친박은 박근혜 사면을 얘기하고, 친이는 다시 4대강 전도사 노릇을 시작한다"고 적었다.

그는 "다 퇴행적인 행태"라면서 "지금 통합당으로 지지가 돌아온다고 하나, 이들과 명확한 선을 긋지 못하면 말짱 도루묵"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보수도 이제 분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과 정의당처럼 보수진영도 그 안에서 노선을 나눌 필요가 있다"며 "탄핵무효 외치는 친박, 건국절 제정하자는 뉴라이트, 개표조작을 주장하는 음모론자들은 조원진의 우리공화당으로 보내고, 통합당은 중도층과 소통이 가능한 보수정당으로 리모델링해야 한다"고 말했다.

통합당 지도부의 최근 행보에 대해선 "통합당이 5·18을 함께 기념하고, 세월호 진상조사에 협력하고, 두 대통령의 구속에 대해 사과하려 하는 것은 평가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는 "철 지난 극우반공주의와 시장만능주의 이념을 버리고, 공화주의의 관점에서 전 국민을 위한 정책을 생산하는 대안정당이 돼야 한다"며 "그래야 '1%만을 위한 정당'이라는 이미지를 벗어버릴 수 있을 것이다. 결국 자기와의 싸움"이라고 덧붙였다.

[맹성규 기자 sgmaeng@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