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946 0722020081262072946 04 04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597234380000 1597234484000

지붕 통째로 뜯겨 하늘로…미 시카고 강타한 토네이도

글자크기


[앵커]

미국 중부의 시카고에서는 토네이도가 곳곳을 휩쓸었습니다. 영화 '오즈의 마법사'를 연상시킬 만큼 강력했습니다. 지붕이 날아가고, 호수 위로 거대한 회오리가 일 정도였는데 역시, 기후변화의 영향이란 분석입니다.

홍희정 특파원입니다.

[기자]

검은 먹구름이 하늘을 덮었습니다.

순식간에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토네이도로 돌변했습니다.

교회 첨탑이 부러지고, 수천 그루의 나무가 뽑혀 나가고, 도로 위 차량들이 무더기로 부서지고, 지붕이 뜯겨 하늘 위로 날아갑니다.

영화 '오즈의 마법사'에서 주인공 도로시가 판잣집과 함께 회오리에 휩쓸려 날아가는 장면이 연상될 정도입니다.

미국 시카고에 불어닥친 이번 토네이도는 최대 풍속 150km를 기록했습니다.

이틀 새 7개나 발생했는데 이례적입니다.

북부 미시간 호수 위로는 거대한 깔때기 모양의 회오리가 생기는 '용오름 현상'도 일어났습니다.

토네이도는 내륙지역에서 더욱 발생이 잦지만, 시카고는 인근에 호수가 있어 '토네이도 안전지대'에 속했습니다.

앞서 현지 전문가들은 텍사스 등 내륙 지역에서 주로 발생했던 토네이도가 "시카고가 있는 동쪽 지역으로 이동하고 있다"며 "기후변화가 원인일 것"이란 분석을 내놨습니다.

최소 86만여 가구에 전력 공급이 끊겼지만, 아직 절반 정도만 복구됐습니다.

(화면출처 : 유튜브 'magneticsandstones'·트위터 'mengzz24'·영화 '오즈의 마법사')

(영상디자인 : 신하림)

홍희정 기자 , 강경아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