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72303 0112020081262072303 01 0102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30815000 1597235768000

강남 주택 처분 논란 김조원 "재혼, 사실 아니다…가정 파탄 지경"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국상 기자]
머니투데이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 / 사진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주택 보유자'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서울 강남 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청와대를 떠난 데 대해 각종 '설'(設)들이 난무하는 가운데 이제는 "재혼 등 가정 사정 때문에 주택 처분에 소극적이었다"는 관측까지 나왔다. 김 전 수석은 직접 "사실이 아니다"라고 진화에 나섰다.

12일 뉴스1에 따르면 김 전 수석은 이 매체에 "재혼 등의 이유로 주택 처분에 소극적이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오보가 계속돼 가정이 파탄날 지경"이라고 전했다.

김 전 수석의 재혼설이 불거진 것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한 박성중 미래통합당 의원이 "(학사장교 1기 군대 동기인 김 전 의원이) 여러 가지 좀 내부적으로 어려운 상황은 좀 일부 있더라"며 '재혼설'을 언급한 데 따른 것이었다. 박 의원은 이날 김 전 수석이 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청와대를 떠나게 된 사정에 대해 "부인하고 관계가, 재혼도 했고 여러 가지 문제들이 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석은 본인 명의로 서울 도곡동 도곡한신아파트를, 부인 명의로 서울 잠실동 갤러리아팰리스를 각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수석이 이 중 갤러리아팰리스를 매물로 내놨지만 이 아파트의 역대 실거래가보다 2억여원 더 높은 22억원에 내놓은 사실이 알려지며 '매각 시늉' 논란이 일기도 했다.

재혼설은 김 전 수석이 부인 명의로 보유한 아파트를 처분하는 과정에 적극 개입하기 어려웠을 것이라는 관측에 힘을 더해주는 근거이기도 했다. 그러나 김 전 수석이 이 사실을 직접 부인하면서 김 전 수석이 왜 주택을 처분하지 않고 청와대를 떠난 것인지에 대해 각종 관측이 난무하고 있다.

황국상 기자 gshwa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