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8225 0092020081262058225 03 0305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2651000 1597202681000

CU·쿠팡 "택배없는 날, 우리는 합니다"

글자크기

CU, 자체물류네트워크 활용, 정상 운영

쿠팡, 직고용 기반 주5일 근무제 보장

뉴시스

[서울=뉴시스] 편의점 CU는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한 CU끼리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한다. (사진=BGF리테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오는 14일은 '택배 없는 날'이다. 1992년 국내에 택배 서비스가 도입된 후 처음 시행된다.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 택배는 그 동안 과중한 택배 물량으로 피로가 쌓인 택배기사들을 위해 14일부터 16일 최장 사흘간 휴업에 들어간다. 우정사업본부 소포위탁배달원도 이에 동참한다.

소비자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가진 유통업체들은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

12일 BGF리테일에 따르면 편의점 CU는 자체 물류 네트워크를 활용한 CU끼리 택배 서비스를 정상 운영한다. 일반 택배와는 달리 자체 물류인 BGF로지스를 통해 '접수 점포→각 지역 물류센터→배송 점포'의 과정으로 점포 간 택배를 전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월요일부터 토요일, 공휴일도 택배 수거가 가능하고, 배송 소요 기간은 동일 권역 내 최단 2일에서 평균 3~4일이 걸린다. 점포 접수는 24시간 언제든 가능하고, 고객이 있는 곳으로 방문 수거하는 CU 홈택배도 14일까지 이용할 수 있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CU끼리 택배 서비스가 휴식에 들어가는 일반 택배의 빈자리를 채워 택배 노동자들의 휴식과 고객 편의를 함께 도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쿠팡은 14일에도 배송을 지속한다. 쿠팡이 중단 없이 배송을 지속할 수 있는 데에는 위탁운영제(지입제)가 아닌 직고용을 기반으로 하기 떄문이다. (사진=쿠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팡은 택배 없는 날과 택배기사들의 주5일 근무를 응원하는 광고를 방영한다. 주요 옥외광고판과 지하철 승강장, 아파트 승강기 광고판 등에 광고를 틀기로 했다.

쿠팡은 14일에도 배송을 지속한다. 쿠팡이 중단 없이 배송을 지속할 수 있는 데에는 위탁운영제(지입제)가 아닌 직고용을 기반으로 하기 떄문이다. 쿠팡의 배송 인력인 쿠팡친구는 주5일 근무를 하고 있다. 15일의 연차 휴무와 연 130일 휴무를 보장받는다. 반면 지입제 기반 택배 기사들은 회사에 직접 고용된 것이 아니라, 개인 사업자로 일하기 때문에 휴무일을 보장받지 못한다.

쿠팡 관계자는 "택배 없는 날이 하루 휴무를 넘어 모든 택배 기사들이 안정적인 근로 여건을 논의하고 발전시켜가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