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57837 0032020081262057837 01 0103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201440000 1597201461000

통합, 서울·부산 보선에 여성 주자 내세우나

글자크기

서울시장에 '부동산 스타' 윤희숙·조은희 등 주목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이동환 기자 = 내년 서울과 부산시장 선거를 앞두고 미래통합당에서 여성 주자들이 부상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임 시장들의 '성추문'으로 선거가 치러지는 만큼 여성 후보를 내세워 '미투' 프레임을 전면에 부각시킨다는 전략적 고려에서다.

다만 최근 거론되는 후보들이 중앙 정치에서는 신인급이라는 점에서 정치적 역량이나 시정을 이끌만한 지도력이 검증되지 않았다는 우려도 나온다.

서울시장에는 최근 부동산 정국에서 스타덤에 오른 윤희숙 의원과 조은희 서초구청장의 이름이 오르내린다.

윤 의원은 정권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 국회 본회의 연설로 '깜짝' 주목을 받았다.

지난주 당 소속 국회 기획재정위원들과 오찬을 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윤 의원에게 "서울시장에 나가도 되겠냐"고 말을 건넸다고 복수의 참석자가 12일 전했다.

당시 정황상 '가벼운 덕담' 수준이었다는 게 참석자들의 대체적인 의견이지만, 김 위원장의 평소 성향과 윤 의원의 화제성을 고려하면 의미를 부여할만하다는 해석이 나온다.

연합뉴스

기재위 의원과 오찬 하는 김종인 비대위원장
지난 3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여의도 한 식당에서 윤희숙 의원 등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의원들과 오찬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만 참석자 한 명이 추가로 "정말 한번 후보로 띄워보자"고 했으나, 별다른 호응이 없어 이후 대화가 이어지지는 않았다는 후문이다.

당 관계자는 "김 위원장은 오직 '선거 승리'만 생각한다"며 "친소관계나 화제성만으로 결론을 내리진 않을 것이다. 초선의 윤 의원이 '매머드급 재보선'의 무게를 감내할 그릇이 되는지 판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 구청장은 '9억원 이하 1주택자에 대한 재산세 감면' 카드로 민심을 파고 들었다.

최근 민주당에서 조 구청장의 세법 구상에 대한 공개 비판이 나오면서 '여당이 후보로 키워주고 있다'는 우스갯소리도 나온다.

그는 김 위원장과 직접 인연은 없으나, 지난달 21일 통합당 청년예술인 타운홀미팅에 동행해 눈길을 끌었다.

연합뉴스

청년 예술인 만난 김종인
지난달 21일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서울 서초구 쿤스트하우스에서 열린 청년 예술인 타운홀 미팅에서 발언하고 있다. 맨 왼쪽에 조은희 서초구청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에서는 이언주 전 의원이 유일한 여성 주자로 활발한 행보를 보이며 주목도를 높여가고 있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