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42026 0562020081162042026 01 01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7136400000 1597136556000

진중권 “朴·文 공통점은 팬덤정치, 소신보다 충성”… 금태섭 ‘공감’

글자크기

“친박 일색된 새누리당은 결국 몰락…똑같은 일 민주당에서 벌어져”

세계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의 공통점은 ‘팬덤정치’라며 “이런 상황에서 의원들은 소신을 내세우기보다 지도자 숭배에 영합하는 게 이득이라고 판단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 글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좋아요’를 눌러 공감을 표시해 눈길을 끌었다.

진 전 교수는 11일 페이스북에 “따님이나 달님이나 남의 후광으로 살아간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박근혜는 아버지의 후광, 문재인은 친구의 후광, 둘의 공통점은 ‘팬덤정치’라는 데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팬덤정치의 문제는 대의민주주의 절차를 건너뛰고 직접민주주의를 지향한다는 데 있다”며 “지도자 팬덤이 정당의 결정을 좌지우지 하는 상황에서 의원들은 소신을 내세우기보다 지도자 숭배에 영합하는 게 이득이라고 판단하게 된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득이 아니라 생존의 문제”라며 “금태섭 의원처럼 제 소신을 굽히지 않으면 도태 당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팬덤을 등에 업은 박근혜는 정당정치의 룰을 무시하고 친박공천을 했다”며 “친박 일색이 된 새누리당은 결국 처참하게 몰락하게 된다. 그와 똑같은 일이 민주당에서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저마다 자기 색깔을 갖고 소신의 대결을 벌이는 게 아니라, 모두 한 가지 색깔을 갖고 충성심의 양을 겨루는 경쟁을 하게 되는 것”이라며 “제법 소신을 가졌던 의원들마저 그 시스템에 따를 수밖에 없다. 문제는 이게 문제라는 걸 깨닫지 못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를 두고도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최고위원이라야 그놈이 그놈”이라며 “의원들만이 아니라 김부겸, 이재명, 김두관 등 대선주자들도 대통령 친위대가 되어 경쟁적으로 강성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당 전체가 덫에 빠진 것”이라고 했다.

진 전 교수는 “‘인민이 제 의지를 의원에게 대리시키지 않고 지도자를 통해 직접 표출한다’는 것이 좌우익 전체주의 정치문화의 특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진보 원로학자) 최장집 선생이 오래 전부터 지적하며 경계했던 게 바로 이것”이라며 “이런 문화에서는 의회도 사라지고, 의원들도 사라진다. 의회는 통법부, 의원들은 친위대가 된다. 그 일이 지금 우리 눈앞에 벌어지고 있다”고 했다.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이 지난 6월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윤리심판원 징계 논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글이 올라온 뒤 ‘소신표결’로 당 징계처분을 받은 금 전 의원은 “좋아요”를 눌러 공감을 표시했다. 금 전 의원은 지난해 국회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표결 과정에서 당론과 달리 기권표결을 했다가 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경고’ 처분을 받았다.

금 전 의원은 “활발한 토론과 비판 정신을 강점으로 하던 민주당이 어쩌다 이런 모습이 됐는지 너무나 안타깝다”며 지난 6월 2일 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재심이 접수된 날로부터 30일 이내에 심의·의결한다’고 명시하고 있지만 두 달 넘게 당은 재심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안승진 기자 prod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