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6518 0092020081062016518 01 01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049321000 1597049393000

강기정 "최장수 정무수석 자부심…대통령과 모든 시간 영광"(종합)

글자크기

강기정 "어디서든 文정부, 민주 정부 성공 위해 뛸 것"

김거성 "종교계 소통 부족 아쉬워…제 영역서 역할"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강기정 정무수석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8.10.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태규 홍지은 기자 = 10일 근무를 마지막으로 청와대를 떠나게 된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비서관은 "참여정부 이후 최장수 정무수석의 자부심과 책임감을 잊지 않고 어느 자리, 어느 곳에 있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과 우리 정부를 이어갈 민주 정부를 위해서 뛰겠다"고 말했다.

강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매일 아침 대통령을 모시고 차 한잔으로 정치 철학과 국가 비전을 공유하는 일로 하루를 시작하면서 대한민국 나갈 길에 대해 의견을 나눌 수 있던 시간들을 가슴 깊이 새기도록 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 수석의 후임으로 최재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내정했다. 또 김조원 민정수석 후임으로 김종호 감사원 사무총장을, 김거성 시민사회수석 후임으로는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을 각각 내정했다.

지난해 1월8일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함께 청와에 입성한 강 수석은 19개월 여의 임기를 끝으로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이듬해 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 출마가 예상된다.

강 수석은 "지난 20개월 동안 대통령과 함께한 모든 시간이 영광이었다"며 "정무수석에 임명될 때 제가 이 자리에서 정책에 민심의 옷을 입히는 그런 일을 하겠다고 말했던 기억이 있다"고 떠올렸다.

이어 "당정청이 하나 되어 코로나19를 대응했고, 재난지원금을 결정했던 일, 그리고 지소미아, 한국판 뉴딜, 공수처, 검찰 개혁법까지 숨가빴던 과정과 대통령을 모시고 전국 경제투어를 하며 느낀 국가균형발전에 대한 열망까지 그 모든 것들의 기억이 오롯이 떠오르고 남는다"고 덧붙였다.

지난해 7월 임명돼 12개월여 만에 청와대를 떠나는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은 "1년 동안 시민사회에서 종교의 영역을 위해 중요한 일들이 많이 있었는데 그런 일들의 한 축을 담당하고 함께 소통하고 경청하고 할 수 있었던 것들을 매우 보람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함께 사의를 표명한 김거성 시민사회수석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08.10. 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의 아쉬움도 토로했다. 김 수석은 "종교계와의 소통 부족이라는 것들이 상처를 주기도 하고, 국민들에게 안타까움을 주기도 했다"며 "좀 더 적극적인 역할이 필요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보람 있던 일로는 제33주년 6·10 민주항쟁 기념식을 꼽았다.

김 수석은 당시 민주화 유공자 12명에게 국민훈장 모란장 등을 합동 친수했던 것을 언급하며 "앞으로도 서훈을 통해서 민주화에 대해 독립에 대한 호국에 대한 기억과 마찬가지로 우리 사회가 정당한 대접을 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김 수석은 "사회에 나가 제 영역에서 더 적극적으로 오늘의 경험과 통찰 등을 바탕으로 사회를 위해, 나라를 위해 열심히 일하도록 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redi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