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011043 0042020081062011043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39482000 1597040801000

[더뉴스-더인터뷰] 기록적 장마 이어 태풍까지...올여름 태풍 전망은?

글자크기
■ 진행 : 강진원 앵커, 박상연 앵커
■ 출연 : 문일주 / 제주대 태풍연구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강풍과 폭우를 동반한 5호 태풍 장미가 남해안으로 상륙하고 있습니다. 태풍의 이동 경로와 현재 상황, 전문가와 함께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문일주 제주대 태풍연구센터장님 연결돼 있습니다. 센터장님, 나와 계시죠?

[문일주]
네, 안녕하십니까?

[앵커]
오늘 오전 제주도가 태풍 장미의 직접적인 영향권에 놓였었는데 태풍이 지나간 제주도의 지금 상황은 어떻습니까?

[문일주]
사실 태풍이 제주도를 지나가기는 했지만 태풍이 지났는지 알 수 없을 정도로 사실 바람이 크게 불지도 않았고요. 비도 거의 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이번 태풍은 제주도 동쪽으로 조금 멀리 지나갔는데요. 강도가 약했을 뿐만 아니라 원래 태풍의 이동경로의 우측에 아주 강한 바람이 부는데 제주도는 좌측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태풍의 영향권에서 좀 멀었고 그 영향도 크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앵커]
앞서 태풍의 큰 영향을 제주도에서는 잘 못 느꼈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아무래도 위력이 약한 소형 태풍이기 때문이겠죠?

[문일주]
네, 말씀드린 대로 크기도 작고 진로 자체가 제주도의 우측을 멀리 통과했기 때문에 보통 태풍의 좌측은 바람이 그렇게 세지가 않거든요. 그다음에 특히 이번에 이동속도가 상당히 빨랐어요. 이동속도가 빠르다 보면 태풍의 우측 반원에 이동속도가 더해져서 바람이 센데요. 반면에 좌측 반원에 위치한 제주도는 이동속도를 빼야 됩니다. 그래서 이동속도가 마이너스 되면서 바람이 더 적게 느껴진 겁니다.

[앵커]
말씀하신 대로 태풍의 오른쪽에 있는 곳은 피해가 클 수 있다고 말씀을 하셨는데 제주도는 서쪽에 있었지만 이미 조금 전에 속보를 통해서도 태풍이 거제도로 상륙을 했고 또 태풍의 이동경로의 오른쪽에 있는 지역이 있을 거잖아요. 그쪽 지역에서는 또 피해가 걱정되는 것도 사실이거든요. 어떻습니까?

[문일주]
맞습니다. 그러나 이번 경로를 보시면 거의 통영 쪽 거제도를 통과해서 부산 쪽으로 해서 포항으로 거쳐 가는데요. 사실 이게 태풍에 의한 피해는 크게 두 가지로 볼 수 있습니다. 첫 번째는 바람에 의한 피해, 두 번째는 비에 의한 피해인데요. 이번 태풍은 상대적으로 다른 태풍에 비해서 강도가 좀 약합니다. 그래서 바람보다는 비 피해가 좀 더 우려됩니다. 특히 우리나라의 중부지역 쪽에는 태풍의 전반부에 강한 강수대가 위치하고 있어서 그동안에 장마로 인해서 많은 비가 누적되고 있는 상태에서 비 피해가 많이 우려되고요. 그러나 역시 아무리 약한 태풍이라도 태풍이거든요. 그래서 태풍의 중심이 위치한 부산이라든지 포항 쪽에서는 특히 바람에 의한 그런 피해도 조심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장미의 현재 위치를 다시 한 번 살펴보겠습니다. 앞서 저희가 속보로도 전해 드린 것처럼 경남 거제도에 상륙한 것으로 지금 파악이 되고 있는데 물론 소형입니다마는 태풍은 태풍이다라는 말이 있지 않습니까? 이게 태풍의 위력, 비 피해에 대해서도 말씀을 해 주셨는데 조금 더 자세하게 설명을 해 주시죠.

[문일주]
현재 태풍 중심기압이 한 998헥토파스칼 정도 되고요. 최대 풍속은 시속 65km 정도 됩니다. 이동속도가 빠를수록 말씀드린 대로 우측 반원에 강한 바람이 불게 되고요. 그다음에 거의 거제도로 상륙을 하면 나타나는 현상이 우측 반원에서 부는 바람에 의해서 해안 지역의 수위가 높아질 수 있고요. 다행히 만조시간은 이미 지났기 때문에 해안에서 범람되는 위험은 많이 줄었고요. 그렇지만 태풍의 아까 말씀드린 대로 우측반원에 해당되는 부산이라든지 이쪽 지역에 접근하게 되면 강한 바람과 함께 큰 피해가 우려됩니다.

[앵커]
지금 가장 궁금하고 지금 가장 주시해야 될 게 태풍의 이동경로일 겁니다. 지금 태풍의 이동경로가 화면을 통해서 나가고 있습니다. 센터장님, 앞서 말씀드린 대로 현재 태풍이 경남 거제도에 2시 50분쯤에 상륙을 했고 남해안, 영남 지역을 관통해서 오늘 저녁 늦게쯤 동해안 쪽으로 나갈 것으로 예상이 되고 있거든요. 지금 현재 가장 피해가 우려되는 곳, 그리고 주의해야 될 곳은 태풍의 이동경로의 오른쪽 반경에 있는 곳이라고 말씀을 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지금 또 궁금한 게 이번에 태풍이 집중호우가 계속 이어진 상태에서 올라온 것이기 때문에 추가로 피해가 나오는 것 아니냐, 이런 게 걱정되는 부분이거든요. 어떻습니까?

[문일주]
맞습니다. 사실 아까 우측 반원은 바람의 피해가 크다고 말씀드렸고 대신 좌측에 강하게 발달하는 강수대에서는 많은 비가 예상이 되거든요. 그래서 이번 태풍은 비, 바람 모두 피해가 클 수 있지만 특히 비 피해가 저는 조금 우려가 되는 것이 그동안에 장마가 길게 지속되면서 지반도 많이 약해져 있고 그다음에 이미 강의 수위도 많이 높아져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그 상태에서 태풍에 의한 비는 치명적인 결과를 낳을 수가 있기 때문에 지금 여러 가지 만반의 준비를 많이 하고 계시겠지만 지금 비가 많이 내렸던 지역, 특히 중부지방, 남부지역에 추가적인 비가 예상이 되기 때문에 이 지역에서는 특별히 조심을 해야 될 것 같습니다.

[앵커]
지금 계속 장맛비가 내리고 있는 데 더해서 태풍까지 왔습니다. 앞으로 태풍이 몇 차례 더 올 것으로 예측이 되는지요?

[문일주]
태풍 시즌은 지금부터 시작이다라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보통 태풍은 8월과 9월에 가장 많이 발생하고요. 우리나라에도 8월과 9월에 가장 많이 영향을 미칩니다. 잘 아시겠지만 2002년 루사라든지 2003년 매미가 8월 말, 9월 초에 왔거든요. 그래서 이제 8월 중순 다가오고 있는데 지금부터 태풍 시즌은 시작이다. 그래서 한 두 차례 정도 제 예상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태풍이 있지 않을까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센터장님, 마지막으로 올해 장마가 중부지방 기준으로 48일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역대급 최장기간의 장마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는데 올해 장마, 언제쯤 끝날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문일주]
보통 태풍이 올라오면서 장마전선을 밀어올리거든요. 그렇게 해서 장마가 보통 끝나곤 하는데 이번 태풍은 앞서 말씀드렸듯이 좀 약한 강도라서 그런지 장마전선을 밀어올릴 만큼 강하지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까 태풍이 통과하더라도 장마전선은 계속 남아서 한 4~5일 정도 더 장마가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한 8월 15일 광복절 즈음 되면 그때부터 장마가 어느 정도 없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말씀 들어보면 이번 주까지는 장마 그리고 비 피해에 대해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문일주 제주대 태풍연구센터장님과 함께 이야기 나눴습니다. 센터장님, 오늘 말씀 감사합니다.

[문일주]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