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5986 0432020081061995986 02 02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012133000 1597020411000

강풍 · 폭우 몰고오는 태풍 '장미'…영남 관통 '비상'

글자크기
<앵커>

이번 태풍 비록 크기는 작아도 매우 강한 바람과 함께 최대 250mm가 넘는 많은 비를 뿌릴 걸로 예상이 됩니다. 긴 장마로 지반도 많이 약해져 있는 만큼 그 어느 때보다 태풍에 대한 대비가 필요해 보입니다.

안영인 기자입니다.

<기자>

제주도 남쪽 해상에서 빠르게 북상하고 있는 5호 태풍 '장미'의 모습입니다.

중심에서는 초속 19미터, 시속 68km의 강풍이 불고 있고, 강풍반경은 240km나 됩니다.

현재 서귀포 남쪽 약 350km 부근 해상을 지나고 있는 태풍 장미는 오늘(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지나, 오후 3시쯤에는 경남 통영 부근 해안에 상륙한 뒤, 영남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 동부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령됐고, 특보는 점차 확대될 전망입니다.

태풍이 영남지방을 관통하면서 오늘은 전국적으로 거센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예상 강수량은 내일까지 충청과 남부지방이 50~150mm, 많은 곳은 250mm↑가 넘는 곳도 있겠습니다.

또 서울, 경기와 강원지방에도 30에서 많게는 120mm가 넘는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태풍의 중심에서 가까운 강원 남부와 충청 내륙, 남부지방에는 최대 시속 90km가 넘는 돌풍도 불겠습니다.

기상청은 태풍이 접근하는 시기와 남해안 만조 시기가 겹쳐 해일이나 저지대 침수도 예상된다면서 피해가 없도록 철저한 대비를 당부했습니다.
안영인 기자(youngin@sbs.co.kr)

​▶ [마부작침] '의원님 식당'에서 몰아 쓴 1,300만 원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