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368 0022020080961993368 04 04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2912000 1597008205000

美, 단교 이후 최고위급 대만 방문···중국 "선 넘지 말라" 반발

글자크기
중앙일보

알렉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대만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이 9일(현지시간) 오후 대만을 방문했다. 에이자 장관은 1979년 미국과 대만이 단교한 이후 대만을 방문한 미 행정부 최고위급 인사다. 미국은 1979년 중국과 수교하면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고 대만과 외교관계를 중단한 뒤 대만 정부와의 고위급 교류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았다. 하지만 에이자 장관은 미ㆍ중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지난주 대만 방문 계획을 알렸고, 중국의 반발 속에 대만 방문이 이뤄지면서 향후 미ㆍ중 갈등이 더욱 심화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에이자 장관은 이날 대만 북부 타이베이 쑹산(松山) 공항에 도착했다. 에이자 장관은 10일 오전 대만 주재 미국대사관 격인 미국재대만협회(AIT)의 제임스 모리아티 대표 등과 함께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총통을 접견한 후 오후에는 대만 위생복리부 방문, 국립대만대 강연을 할 예정이다. 또 리덩후이(李登輝) 전 총통의 분향소가 마련된 타이베이빈관을 조문하고 13일 대만을 떠난다.

중앙일보

리덩후이(李登輝) 전 대만 총통이 지난 7월 30일 97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EPA=연합뉴스]


AP는 “에이자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응에 협력을 요청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국-대만 간 보건ㆍ의료 협력을 강화하는 방안을 모색하는게 에이자 장관의 주된 대만 방문 목적이라는 얘기다.

그러나 그의 이번 방문을 트럼프 행정부의 중국 견제용으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對)중국 강경 정책을 표방하면서 대만과 교류를 강화하고 무기 판매를 확대하는 등 달라진 기조를 보이기 때문이다. 특히 미국은 지난해 F-16V 전투기, M1A2 에이브럼스의 대만형인 M1A2T 전차, 스팅어 미사일 등 100억 달러(약 12조4천400억원)가 넘는 무기를 대만에 판매하기로 결정하는 등 큰 ‘안보 선물’을 안겨줬다.

게다가 반중(反中) 성향의 차이잉원 총통의 집권 2기를 맞아 미국은 대만을 중국을 견제하는 인도ㆍ태평양전략의 핵심 파트너로 격상하면서 차이 정부를 중국을 견제ㆍ압박하는 카드로 적극적으로 활용한다는 평가도 있다. 선유중(沈有忠) 동해대 정치학과 교수는 “에이자 장관의 방문은 양국 관계가 계속 친밀해지고 있다는 것을 상징한다면서 미국이 대만을 환태평양 군사훈련에 옵서버 신분으로 참가시킬 가능성도 있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지난 6일 중국 환구시보는 사설을 통해 에이자 장관의 대만 방문을 ‘도발’이라고 표현하면서 “선을 넘지 말라”고 경고했다. 환구시보는 “중국의 카드는 많으며 군사 카드도 포함된다”고 강조하고 미ㆍ중 관계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에도 타격을 줄 수 있다고 압박했다.

석경민 기자 suk.gyeong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