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93292 0232020080961993292 02 02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972300000 1596972340000

[날씨] 월요일 전국에 많은 비…집중호우·태풍 '장미' 여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장맛비에 5호 태풍 장미까지 북상 중인 9일 서울 노원역 인근 횡단보도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월요일인 10일 집중호우와 제5호 태풍 '장미'의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9일 서해상과 남해동부해상에서 유입되는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영서, 경남 남해안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다면서 서울·경기 북부와 강원영서 북부에는 10일 새벽까지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또 태풍 장미가 북상함에 따라 태풍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전남 남해안과 경남, 제주도 남부와 산지, 지리산 일대에는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태풍에 동반된 강한 바람과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전국에 많은 비와 강풍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태풍은 10일 오전 제주도 동쪽 해상을 거쳐 같은 날 오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제5호 태풍 '장미'의 발달과 이동 경로, 이동속도에 따라 강수와 강풍지역 등이 달라질 수 있다"며 예보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9일부터 11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중부지방, 남부지방, 제주도, 서해5도 100~200㎜, 서울·경기북부, 강원영서북부, 전남남해안, 경남, 제주도(남부와 산지), 지리산 부근 300㎜ 이상, 울릉도·독도 20~60㎜이다. 강원 남부와 충청 내륙, 경상도, 전라도(서해안 제외)에는 초속 10~20m, 순간최대풍속 초속 25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으니 입간판이나 비닐하우스 등 야외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6도, 낮 최고기온은 27~31도로 예보됐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