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82936 0042020080961982936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920512000 1596921854000

중부 다시 폭우, 500mm 이상...태풍 '장미'도 북상

글자크기
■ 진행 : 이하린 앵커
■ 출연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남부지방에 이어 중부 지방에는 모레까지 500mm 이상의 폭우가 예상돼 피해가 우려됩니다. 특히 5호 태풍인 장미도 북상하고 있어 호우가 지속할 것이란 예보입니다.

전문가 모시고 오늘 중부 호우와 앞으로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 나와 계십니다. 우선 오늘 지금 중부상황부터 짚어주시죠.

[반기성]
어제 남부지방 쪽으로 특히 전남 이쪽으로 많은 비를 내렸던 장마전선대가 북상하고 있습니다. 현재는 가장 강한 비구름이 들어가는 게 충남 쪽입니다. 충남, 충북으로 해서 그쪽으로 들어가고 있고요.

오늘 낮에는 좀 더 북상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중부지방을 우리가 충청 이북을 중부지방으로 얘기하니까 오늘은 주로 중부지방 쪽으로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어제 남부지방 피해 상황 저희가 리포트를 통해 많이 전해 드렸는데요. 단순한 질문으로 돌아가서 왜 이렇게 비가 많이 오는 겁니까? 왜 이렇게 비구름이 강해졌을까요?

[반기성]
실제로 지난번 1일에서 4일까지 중부지방으로도 많은 비가 내렸지만 그 이후에 6일날 기압골이 저기압이 통과해 나가면서 전선대가 밑으로 내려갔습니다.

그러면서 상층에 있는 차가운 공기가 내려간 거죠. 그러면 가장 중요한 게 뭐냐 하면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가 부딪히는 곳에 기온차이가 심하면 더 강한 비가 만들어지고요, 일단. 그런 하나의 원인이 있었고.

두 번째는 중부지방은 서해상에서 들어오는 것들이 서해상 바다를 지나오는데 서해가 평년보다 해수온도가 낮아요. 그런데 전남이라든가 이쪽 남부지방 쪽으로는 동중국해로부터 남서기류가 들어옵니다. 그런데 동중국해 쪽은 해수온도가 높거든요. 실제로 해수온도의 차이에 따라서 강수량 차이가 많이 납니다.

그러니까 지금 현재 거의 동일한 기단이고 기온차이도 거의 차이가 없었는데도 불구하고 실제 어제 남부지방에 내린 호우 같은 경우는 중부지방보다 2배 이상 더 강하게 내렸거든요. 이것은 일단 기온차이도 컸고 두 번째는 동중국해로부터 따뜻한 해수면을 지나오는 공기의 유입이 있었다고 봅니다.

[앵커]
중부지방에 비가 집중될 거라는 예보 때문에 많은 분들이 걱정하고 계실 것 같은데요. 오늘 서해안의 만조시기도 겹친다고요? 어느 부분을 가장 주의해야 할까요?

[반기성]
일단 오늘은 지금부터 충청도까지 올라왔고 오후에는 서울 포함한 경기권까지 주세력이 올라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되면 당장 한강수계 쪽 그러니까 남한강이라든가 북한강 수계 쪽에 비가 많이 내릴 것으로 보고요. 지금 일단 한강 수계는 많이 낮아졌습니다.

가장 높았을 때보다 많이 낮아졌는데 다시 높아질 가능성도 있고 또 이게 만조시간과 맞물리게 되면 강물이 빠져나가지 않으면서 범람 가능성이 있거든요. 그러니까 강물이 빠져나가는 하구에 사시는 주민들은 각별히 유의를 하시면 좋겠습니다.

[앵커]
사실 지난 목요일에 한강수위 상승으로 올림픽대로나 강변북로 다 통제돼서 출퇴근 시민들 많은 불편을 겪기도 했었는데요. 오늘 중부지방에 또 호우 집중되고 말씀하신 만조시기까지, 도로 통제 상황 대비해야 되겠죠?

[반기성]
그렇습니다. 아직까지도 일부 도로도 아직 통제가 되고 있고 그런데 오늘하고 지금 현재 기상청 예보는 내일모레까지입니다.

500mm로 또 굉장히 많은 비를 예측했는데 일단 중부지방 쪽으로는 오늘 오후부터 내일 오전 사이가 많이 올 것 같아요. 그래서 이때 비가 내리면 아무래도 또다시 통제되는 구간들이 많이 생길 것으로 예상됩니다.

[앵커]
가장 주의해야 할 지역을 짚어주신다면 어느 부분일까요?

[반기성]
일단 오늘 오후부터 내일 오전 사이입니다. 오늘부터 내일 오전 사이는 일단 수도권 쪽이 가장 위험할 것으로 보고 있고요. 이 지역으로 많은 산사태라든가 범람이라든가 이런 게 예상되고요.

일단 오늘입니다. 내일은 아까 말씀하신 것처럼 5호 태풍 장미가 올라오고 있거든요. 그러면 장미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건 남해안입니다.

지리산 부근. 그다음에 현재 경로가 부산 쪽으로 해서 동해로 빠져나가는 걸로 돼 있거든요. 바로 부산 인접해서. 그렇게 될 경우 동해안하고 내일은 남해안 쪽으로는 국지적으로 상당히 많은 비가 특히 지리산 부근.

[앵커]
남부지방은 안 그래도 피해가 심각한데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지금 현재 남부지방은 비가 그친 상태거든요, 현재는. 그래서 오늘은 비가 안 옵니다, 남부지방은. 현재 비구름대가 올라왔기 때문에.

그런데 내일 또다시 올라오니까 내일 오후 접어들면서부터는 다시 남부지방에 비가 시작되면서 조금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남해안, 지리산 부근, 경남도 마찬가지죠. 경남 쪽, 동해안 쪽 이쪽으로는 거의 100~200, 300mm 이상의 호우가 예상됩니다.

[앵커]
걱정입니다. 사실 앞서 예보를 보면 열대저압부 북상 가능성이라고 제가 봤었는데 오늘 아침에 예보가 바뀌었어요, 태풍으로. 열대저압부라고 하면 태풍보다 한 단계 아래지 않습니까? 뭔가 더 강해졌다, 이렇게 볼 수 있을까요?

[반기성]
그렇습니다. 우리가 태풍을 구분하는 게 중심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이 되면 태풍으로 분류를 합니다. 그 이하일 경우에는 일단 아직 태풍은 아니고 열대성 저기압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니까 온대성 저기압과는 구별이 되는 것이죠. 그래서 어제까지는 필리핀 동쪽 해상에서 열대성 저기압이 만들어졌는데 이게 올라오면서 더 발달할 것인지. 그래서 제가 어제 방송할 때는 열대성 저기압이라고 표현했던 것이고요.

그런데 이게 올라오면서 더 발달을 한 거죠. 더 발달하면서 이제 앞으로 더 올라오면서 제주 서쪽 해상을 지나가면서 가장 발달할 것으로 현재는 예상됩니다. 초속 24m 정도급까지.

[앵커]
초속 17을 기준으로 열대저기압과 태풍 구별하는 거고요. 이번 태풍 그리고 만조. 지금 여러 가지 예보가 겹쳐 있는데요. 어느 지역에 얼마만큼의 비가 더 올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반기성]
현재 내일모레까지로 일단 기상청에서는 예보를 냈는데요. 그렇게 되면 중부지방입니다, 주로. 중부지방은 100~300, 많은 곳 500mm 이상. 다음에 지금은 비가 그친 남부지방은 다시 내일 태풍의 영향을 받으면서 강한 바람과 함께 비가 내립니다.

이 지역으로는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남해안, 전남, 경남, 동해안 지역이죠. 이쪽으로는 다시 100~200, 많은 곳 300mm 이상의 호우가 모레까지 예상되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호우에 태풍까지 겹쳐서 더 걱정인데요. 이런 태풍 피해는 어느 정도로 예상하고 대비해야 할까요?

[반기성]
실제로 태풍은 호우보다 더 무서운 게 바람을 동반하고 있기 때문에 그렇습니다. 바람을 동반하니까 비로도 많은 산사태가 나지만 바람이 강해지면 바람이 압력을 갖고 있습니다, 풍압이라고 해서. 이게 산사면 같은 데 부딪히면 그대로 무너지게 하는 커다란 힘이 되거든요.

그래서 일단 남부지방은 현재도 엄청난 피해를 입었는데 또 내일부터 오면 피해가 급격히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온 상태에서 더 오는 건 더 큰 피해를 주거든요.

거기다 바람까지 강하다 보니까 특히 남해안이라든가 전남지역, 경남, 동해안 이쪽으로는 상당한 대비를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앵커]
그러면 태풍 위력은 언제쯤 가장 강력할 것으로 예상하십니까?

[반기성]
일단 제주를 통과해서 부산 앞바다까지 올라오는 사이가 가장 발달할 것으로 보고요.

[앵커]
제주에서 부산 앞바다 사이에서요?

[반기성]
네. 그다음에 부산을 통과할 때가 지금 현재 예상은 21m 정도 됩니다, 초속. 그래서 독도 북쪽으로 빠져나가면서 한 18m 정도. 그리고 그 이후에 열대성 저기압으로 다시 변하는데 실제로 제주에서 올라오면서 남해상에 들어올 때가 가장 강하다고 보는 거거든요.

부산지역 접근하기 전까지. 그러니까 이번 태풍이 강한 태풍은 아닙니다. 소형의 약간 그런 급인데 그렇더라도 일단 남해상으로 들어올 때 바람이 가장 강할 것으로 보이기 때문에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바람이라든가 비 피해는 상당히 많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앵커]
제주에서 부산 앞바다로 가는 동안이 가장 강력하고 그럼 지상에 도착할 때 그때가 그러면 월요일 오후 정도로 볼 수 있을까요?

[반기성]
일단 내일이죠, 월요일. 월요일 15시에 부산 바로 인근으로. 지금은 상륙보다는 거의 부산 쪽 인근 해상 쪽으로 빠지는 것같이 예측하고 있어요. 그렇게 진행해서 독도 쪽, 독도 북쪽으로 올라가는데.

[앵커]
부산에서 더 이상은 지상에서 올라가지 않고 독도로 빠질 것이다, 이렇게...

[반기성]
현재 예상은 그렇습니다. 오다가 올라올 가능성도 있지만 현재로서는 거의 제주 서쪽에서 부산 바로 해상 쪽에 붙어서 북상해 나가는 걸로 그렇게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렇게 지금 비도 계속 오고 태풍 소식까지 겹쳐지면서 걱정이 많은데요. 일단 비가 그쳐야지 복구작업을 하지 않겠습니까? 비는 언제까지 오나요?

[반기성]
일단 남부지방은 내일 태풍이 지나가면서 11일까지 비가 온 다음에 남부지방은 끝납니다. 중부지방은 현재 예상으로는 14일까지 예보가 나와 있거든요.

14일까지는 약간 소강상태도 있을 수 있겠지만 지속적으로 비가 온다고 생각을 하시고 거기에 맞춰서 대비를 해야 할 것으로 봅니다.

[앵커]
지금 보면 순천지역에 내린 비는 전북 기상 관측 이래 두 번째다. 그리고 우리가 보듯이 너무 역대급 폭우로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요. 이런 폭우의 원인 역시 기상 변화라고 볼 수 있을까요?

[반기성]
가장 큰 게 기후변화죠. 지금 전 세계적으로 다 똑같습니다. 왜냐하면 기후변화로 가장 심각한 게 결국 기온 상승, 강수량 증가인데 기온 상승을 하게 되면 일단 똑같은 공기 중에 포함하는 수증기 양이 늘어나거든요.

그러니까 최근에 태풍이라든가 이런 저기압으로 오는 강수량이 매년 계속 증가하고 있는 게 바로 그런 이유죠. 그러니까 실제로 올해도 굉장히 심각했지만 당장 내년, 후년 갈수록 이런 재해 호우는 점점 더 커질 겁니다.

[앵커]
폭우 예보해 주셨는데요. 마지막으로 주의해야 할 점 한번 더 짚어주실까요.

[반기성]
일단 지금 제주도를 빼놓고 전국의 산사태는 다 심각 단계로 올라섰거든요. 그러니까 심각 단계라는 건 약간의 충격만 줘도 다 무너져내릴 수 있다는 거거든요.

그러니까 제가 볼 때는 인명이 가장 중요한 것이니까 조금이라도 산사태가 위험하다고 판단이 되면 바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하시는 것이 가장 좋고요.

그다음에 최근 일본이라든가 우리나라 호우에서도 많은 사상자가... 이번 호우를 보니까 물에 휩쓸려 가신 분들이 거의 사상자의 80%가 되더라고요. 급격히 물이 불어난다는 특징이 있는데 특히 하천이라든가 저류 같은 데 있죠. 그래서 특별히 비가 많이 올 때는 절대로 물꼬를 보러 나가시거나 혹은 강가에 구경하러 나가시거나 이러시면 안 됩니다.

실제로 비가 많이 오는 시간에는 가장 안전한 실내로 대피하시고 거기서 기상방송이라든가 이런 걸 꼭 보시면서 파악을 하시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앵커]
말씀하신 대로 비도 계속 내리고 태풍도 예보된 만큼 월요일 출퇴근길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케이웨더 반기성 센터장과 함께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고맙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