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577 1112020080861979577 04 0403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870590000 1596870606000

"코로나 백신 개발돼도 효능 50% 그칠수도"

글자크기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된다고 해도 효능이 50%에 그칠 수도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장은 7일(현지시간) 미 브라운대 온라인 세미나에서 “아직 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이 어느 정도일지 알 수 없다”면서 “50%가 될지 60%가 될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이어 “75% 이상이 됐으면 좋겠지만 98%에 이를 가능성은 크지 않다”면서 “이는 공공보건 대응책을 포기하면 안 된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백신 개발 선두권에 있는 모더나의 백신 연구가 올 11월이나 12월 중 최종 데이터를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미 존스홉킨스대는 이날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를 494만1,755명으로, 사망자를 16만1,347명으로 각각 집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