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9417 0032020080861979417 02 0202007 6.1.17-RELEASE 3 연합뉴스 61860747 true true false false 1596869625000 1596877196000

이틀 집중호우에 '섬진강 제방' 붕괴…"주민 대부분 사전 대피"(종합)

글자크기

수위 높아지자 300여명 피난시설로 이동…일부는 소방 구조 기다려

제방 주변 농경지·마을 70여가구 침수…"비 그치면 응급복구 착수"

연합뉴스

고립됐다가 구조되는 남원 주민들
(남원=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8일 오후 폭우로 전북 남원시 금지면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 일부가 무너져 인근 비닐하우스와 주택이 물에 잠겼다. 소방대원들이 고립된 주민들을 구조하고 있다. 2020.8.8 sollenso@yna.co.kr



(남원=연합뉴스) 임채두 정경재 기자 = 이틀 동안 쏟아진 집중호우로 섬진강 제방이 무너졌다.

8일 전북소방본부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0분께 남원시 금지면 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이 붕괴했다.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제방 붕괴 범위를 50∼100m로 추정했다.

현장에 접근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정확한 피해 범위를 확인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금지면 4개 마을 주민 300여명은 이날 오전 섬진강 수위가 높아지자 피난시설인 금지면사무소 옆 문화누리센터 대피했다.

제방 붕괴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으며, 주변 농경지와 마을의 70여 가구가 침수했다고 익산국토관리청은 전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후 1시 30분께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사고에 대처하고 있다.

대응 단계는 1∼3단계로 나뉘며 대응 2단계는 관할 소방서와 인접 소방서 5∼6곳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를 동원하는 경보령이다.

연합뉴스

섬진강 제방 무너져
(남원=연합뉴스) 8일 낮 12시 50분께 전북 남원시 금지면 귀석리 금곡교 인근 섬진강 제방이 무너져 강물이 도로 위로 차오르고 있다. 2020.8.8 [전북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무너진 섬진강 제방 틈새를 뚫고 나온 물이 남원 시내로 흐르는 요천까지 밀고 들어와 소방당국은 미처 대피하지 못한 주민을 구조하고 있다.

현재 3건 가량의 구조 요청이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익산국토관리청은 비가 잦아들고 섬진강 수위가 평소 상태로 낮아지면 응급복구에 착수할 예정이다.

비가 쏟아지는 상황에서는 자칫 급류에 휩쓸릴 위험이 있어 복구가 어렵다고 판단한 것이다.

익산국토관리청은 흙으로 다져진 제방이 오랫동안 내린 집중호우를 이기지 못하고 약해져 무너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익산국토관리청 관계자는 "현재 현장에서 직원들이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정확한 상황이 알려지는 대로 공지하겠다"고 말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