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543 0012020080761972543 01 01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6803220000 1596803288000

정진석 "문 대통령, 이쯤에서 멈추라"...박주민 "협박하는 건가, 말 조심하라"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왼쪽)과 민주당 박주민 의원(오른쪽) | 경향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이 문 대통령을 향해 “이쯤에서 멈추십시오”라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그러자 박주민 민주당 의원도 페이스북에 “말 조심하십시오. 협박하시는 겁니까”라는 글을 올려 맞받아쳤다.

7일 오후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그는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을 둘러싼 이른바 ‘권·언유착’ 논란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따른 검찰의 권한 약화 문제 등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민주화세력이 원하는 것은 분명해졌다. 그들이 그렇게 타도하려고 했던 ‘견제받지 않는 권력의 향유’다”라고 썼다.

정 의원은 “문재인 정권은 정부 출범 이후 대통령과 청와대 핵심들을 감찰하는 ‘특별감찰관’을 임명하지 않았다. 그런 작은 감시장치마저 버거웠던 문재인 대통령 이 야당을 향해 ‘왜 대통령 권력을 감시하는 기구인 공수처를 야당이 반대하느냐’며 딴청을 피우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감히 요청드린다. 이쯤에서 중지해달라”면서 “그게 대통령의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다”라고 썼다.

정 의원은 과거를 회상하며 “저는 노무현 대통령이 비극적 선택을 한 뒤 문재인 변호사가 보여준 의연한 태도에 그를 다시 보았다. 그래서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있을 때 문재인 변호사가 제게 직접 요청한 봉하마을 조성 지원을 돕기도 했다”면서 “집권 3년이 지난 지금 문재인 대통령은 제가 알던 그 문재인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어 “이런 극한적인 대립, 정파적인 국정운영, ‘나는 선, 너는 적폐’라는 정치선동…이 정권의 이런 오만불손한 국정운영을 보자고, 지난 총선에서 176석이라는 의석을 준 것은 아니지 않느냐”면서 “누가 뭐래도, 여당이 무슨 궤변을 둘러대도 이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다. 국민들이 거대한 채찍을 들어 치려는 것이 느껴지지 않습니까”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이 이같은 글을 페이스북에 게시한 지 약 4시간 만에 박주민 의원이 반박 성격의 짤막한 글을 올렸다. “정진석 의원님, 말조심하십시오”라는 문장으로 시작하는 글에서 박 의원은 “대통령께 조언이랍시고, 지금 하는 일 전부 그만두라며, 그것이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최선의 길’이라고 하셨습니까? 지금 대통령을 협박하시는 겁니까?”라고 썼다.

박 의원은 정 의원이 봉하마을 조성을 도왔다고 쓴 대목을 두고는 “마치 선심쓰듯 도와주신 것처럼 말씀하시는데, 노 대통령님이 누구 때문에, 왜 돌아가신지 진정 모르셔서 이런 얘기를 하시느냐”고 했다.

공수처 문제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마치 문재인 정부가 공수처를 다른 목적이 있어 도입하려는 것처럼 얘기하시는데, 그것도 사실이 아니다. 공수처는 1996년, 김대중 정부도 들어서기 전부터 설치가 논의됐던 것이다. 24년 전에 말이다”라고 말하면서 “도대체 뭐하는 겁니까” 아무리 여야가 다르지만 할 수 있는 말이 있고, 하면 안되는 말이 있다. 정말 이러실 겁니까?“라고 덧붙였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