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72026 1112020080761972026 04 0402003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99882000 1596799889000

코로나 재확산 日, 일주일만에 확진자 최다치 경신

글자크기

1,584명

아베 총리는 긴급사태 재선포에 부정적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현실화 한 일본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또다시 최다치를 경신했다.

7일 NHK 집계에 따르면 이날 전국에서 지자체별로 발표된 신규 확진자(오후 6시 30분 기준)는 도쿄 462명, 오사카 255명을 포함해 총 1,584명이다.

이에 따라 그간 하루 기준 최다치이던 지난달 31일 기록(1,580명)을 일주일 만에 넘어섰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00명 선을 처음 돌파하며 5일 연속 1,200명~1,500명대를 유지했다.

이에 일본에서는 긴급사태 재선언 필요성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실제 일본 아이치현, 기후현, 오키나와현 등 지자체들은 독자적인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그러나 여전히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 선언에 부정적이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현재 (코로나19) 중증 환자 수는 긴급사태 선언 발령 당시 피크 때보다 적고, 병상 수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다”며 긴급사태를 선언할 상황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다만 일각에서는 확진자 수가 지금보다 더욱 늘어날 경우 여론 악화를 의식해 아베 총리가 긴급사태를 재선포 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내놓고 있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