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60799 0092020080761960799 02 0201001 6.1.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6769069000 1596769088000

전공의 50% 연가 승인…정부 "필수의료 집단휴진 매우 유감"

글자크기

환자들 유감·우려에 "모든 조치 강구해 진료공백 대응"

전공의 1만6000여명 중 8000여명 이상 집단휴진 참여

뉴시스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전국 병원의 전공의들이 24시간 파업에 돌입한 가운데 7일 오전 인천시 부평구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 응급의료센터에서 환자를 돌보는 의료진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2020.08.07. jc4321@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7일 전공의 집단 휴진과 관련해 전국의 인턴·레지던트 중 이날 연가를 신청하고 승인받은 인원이 50%대로 파악됐다. 전체 1만6000여명 가운데 최소 8000명 이상이 집단 휴진에 나선 것으로 전공의 단체에선 1만명 이상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 겸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전공의 집단 휴진과 관련해 파악하고 있는 연가 사용 비율은 지금 50%대"라고 밝혔다.

현재 대학병원 등 수련병원에서 근무하는 전체 전공의는 1만6000여명으로 이 중 8000명 이상이 이날 연가 사용을 각자 소속 병원 측에 제출하고 승인받은 것이다.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전 7시부터 8일 오전 7시까지 하루 동안 인턴과 레지던트 등 전공의 전체는 물론 의과대학 및 의학전문대학원 재학생 등을 대상으로 전국 8곳에서 집단 휴진과 단체 행동에 나선다. 오전 9시 헌혈 릴레이를 시작으로 오후 2시부터 야외 집회, 오후 8시부터 철야 정책 토론 등을 예고한 상태다.

대전협에 따르면 5일 자정까지 전국 104개 수련병원 전공의 1만339명이 집단 휴진 동참 의사를 밝혔다. 전체 1만6000명의 65%에 가까운 수준이다.

특히 이날 집단 휴진에는 응급실·중환자실·수술실·분만실·투석실 등 필수 의료 분야 전공의까지 참여하기로 했다.

김 차관은 "여러 차례 대화와 협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오늘 전공의들의 집단 휴진에 대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특히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국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필수진료까지 포함해 진료를 중단하는 점에 대해서 정부는 매우 유감스럽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뉴시스

[세종=뉴시스]강종민 기자 =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이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전공의 집단휴진 관련 정부는 유감을 표명한다며 의료계와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고 진료 공백 최소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히고 있다. 2020.08.07. ppkjm@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전날 환자단체연합회에선 성명을 내고 "질병과 치열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응급실·중환자실·수술실 등 필수 의료 인력까지 포함한 대전협의 파업 강행에 환자단체는 유감을 표명한다"며 "환자를 볼모로 하는 집단행동은 오히려 의사 정원을 확대해 필수 의료·공공 의료 공백을 메워야 한다는 사회적 여론을 높이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 같은 환자들의 우려에 김 차관도 "정부로서는 이러한 환자단체의 염려에 대해서 깊은 공감을 표하며 이러한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한 안타까운 심정"이라면서도 "국민 여러분들의 안전과 질병의 적절한 치료 기회 보장에 대한 우려에 대해 정부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강구하고 점검하고 대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전공의가 있는 수련 병원 등에 대체 인력을 확보하고 근무 순번을 지정하는 등 진료 공백을 대비해왔다. 특히 응급의료기관에 대해선 근무 인력 확보를 조치토록 하고 응급의료정보센터 누리집과 응급의료 정보 제공 앱 등을 통해 진료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24시간 비상진료상황실을 운영해 진료 차질에 대비한다.

대전협도 집단 휴진에도 필수 의료 분야 등에서 원활한 환자 진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전공의들에게 행동 전 필요한 정규 처방과 의무기록을 미리 인계해 대체 인력이 업무 수행에 지장이 없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차관은 "의대 정원 증원 문제와 무관한 환자들이 억울하게 피해를 볼 수 있는 극단적인 방식 대신 대화와 소통을 통해 의료현장의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간곡히 요청한다"며 "정부는 의료계에서 제안하는 지역 의료 육성과 의료전달체계 개선, 전공의 교육 수련 환경 개선 등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으며 의료계 등 각계의 의견을 수렴해서 개선방안을 수립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의대 정원은 증원하되, 지역 간 의료 불균형 해소를 위한 지역 가산 수가 제도 도입이나 지역 공공의료 확충 등 추가 방안에 대해선 의료계와 협의를 통해 진행하겠다면서 거듭 대화 재개 설득에 나선 것이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의대 정원 증원 및 공공의대 설립 철회와 함께 협의체 구성을 요구한 바 있으며 이에 복지부는 '보건의료발전협의체'를 구성키로 했으나 이를 의협이 다시 거부하면서 양측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

김 차관은 "국민의 건강과 환자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의료계와 정부 모두의 공통 사명"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건강과 안전이 위협받아서는 안 되며, 특히 아프고 약한 환자들이 피해를 보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다. 코로나19와 수해로 모든 국민이 힘들어하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들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집단행동보다는 대화와 협의를 통해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정부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달 23일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추진 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2006년부터 동결된 3058명 의대 정원을 2022학년도부터 매년 지역의사 300명, 특수·전문분야 50명, 의사과학자 50명 등 400명씩 10년간 한시적으로 늘린다. 공공의대는 폐교된 서남대 의대 정원(49명)을 활용해 국립공공의료대학원으로 설립, 2024년 3월 개교를 통해 역학조사관, 감염내과 등 공공 필수 의료분야 인재를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