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59276 0232020080761959276 03 0302003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66487000 1596766522000

아시아나 노딜 소송전 예고…책임 떠넘기며 '네 탓 공방'

글자크기

HDC현산 전날 입장문 발표 "금호, 제 밥그릇 챙기긱 급급"

금호산업 '12일 이후 계약해제, 위약금 몰취 가능' 공문 발송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과 관련 '노딜' 가능성이 커지면서 결국 HDC현대산업개발과 금호산업이 계약금을 둘러싼 소송전에 돌입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산업은행은 매각 무산 시 일단 채권단 관리체제에 들어가고 향후 재매각에 나선다는 입장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경기침체 상황에서 매수자가 나설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목소리가 높다. 일각에서는 20여년간 주인을 찾지 못하고 표류했던 대우조선해양의 길을 걸을 수도 있다는 우려마저 제기된다.


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금호산업과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 인수합병(M&A) 지연의 책임이 서로에게 있다며 '네 탓 공방'을 벌이고 있다. HDC현산은 전일 입장문을 통해 "금호산업이 제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하다"면서 "계약 해제 시에는 금호산업에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계약을 진행할 수 없는 차원의 재무제표 변동은 '진술 및 보장이 진실돼야 한다'는 계약의 기본적인 조건을 위반한 것"이라고 했다. 이는 인수 무산 이후 계약금 반환 소송에 나서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앞서 금호산업은 HDC현산에 '이달 12일 이후에는 계약 해제와 위약금 몰취가 가능하다'는 내용의 공문을 발송했다. 또 이어 산은의 경우 이동걸 회장이 직접 나서 "아시아나항공 인수 계약이 무산되면 HDC현산에 모든 책임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이 회장은 계약이 무산될 경우 계약금 반환 소송이 불가피할 것으로 본다면서도 금호산업과 산은은 전혀 잘못한 것이 없다고 했다.


시장에서는 양 측이 이미 계약 무산으로 결론을 내리고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하기 위한 행동에 나선 것이라고 보고 있다. HDC현산이 산은 대신 금호산업을 맹비난하는 입장문을 내놓은 것도 상대방의 잘못을 부각시키기 위한 의도라는 분석이다. 계약금 반환 소송의 주체는 채권단인 산은이 아니라 매도자인 금호산업과 매수자인 HDC현산 두 당사자 간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소송전과는 별개로 아시아나항공 운명이 향후 어떻게 될 것인지도 관심사다. 일단 산은은 매각 무산 시 아시아나항공을 채권단 관리체제 아래 둔다는 계획이다. 산은 등 채권단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영구채 8000억원을 출자전환하면 지분 36.9%를 보유해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다만 아시아나항공의 '국유화'가 아니라 향후 시장상황을 살펴 재매각에 나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초반에 거론됐던 SK그룹, 한화그룹, CJ그룹 등이 M&A 시장에 나설지는 미지수다. 아시아나항공은 1분기 기준 부채비율이 6279%에 달한다. 다른 항공사보다 10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가장 빠르고 효과적인 재무구조 개선안은 인력 구조조정이지만 고강도 구조조정은 자칫 부작용을 가져올 수 있을 뿐더러 정부 입장에서도 꺼리는 바다. 현재 아시아나항공에 대한 '2조원+α' 규모의 기간산업안정기금 지원설이 나오는 것도 기업들에게는 부담이다. 총 지원액의 최소 10%가 주식연계증권으로 인수되는데 이는 추후 정부가 기업 경영에 개입할 수 있는 통로가 될 수도 있어서다.


일각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이 대우조선해양과 같이 '돈 먹는 하마'로 전락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대우조선해양은 20여년 동안 정부 소유로 있으면서 유동성 지원으로 여러 차례 위기를 넘겼다. 이 과정에서 약 10조원에 이르는 자금이 지원됐다. 여기에 KDB생명과 대우건설 등 산업은행이 해결해야 할 자회사(?)들이 남아 있는 상태다.


금융권 관계자는 "M&A 과정에서 상처투성이로 전락한 아시아나항공에 대해 관심을 갖는 기업이 나타날지 현재로선 의문"이라며 "산은이 관리해 경영정상화에 나선다지만 결국 막대한 혈세로 연명한 대우조선해양 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