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8819 0562020080661948819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8219000 1596716348000

2분 만에 끝난 ‘37 vs 26’ 한밤 난투극

글자크기

김해서 보호비 상납 문제로 충돌

순찰 경찰 2명이 진압 나서 도주

러 등 5개국 고려인 63명 검거

세계일보

지난 6월 20일 경남 김해시 부원동에서 발생한 고려인 집단 난투극에 앞서 조직이 집결해 있다. 경남지방경찰청 제공


‘37 대 26.’ 보호비 상납 문제로 한밤에 도심 한복판에서 집단 난투극을 벌인 고려인 수십명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남경찰청은 6일 러시아와 키르기스스탄, 카자흐스탄 등 5개 국적의 고려인 63명 중 23명을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4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20일 오후 10시15분쯤 김해시 부원동 한 주차장에서 두 패거리로 나눠 싸움을 벌였다. 이들은 국내에 1∼2년 체류 중인 농장과 공장 등에서 일하던 근로자들로 각각 경기도 안산과 경남 김해지역에 생활 근거지를 둔 패거리였다. 안산의 패거리는 국내 체류 중인 고려인 취업자를 대상으로 임금의 일부를 보호비 명목으로 상납받았다. 그러나 김해의 패거리가 이를 거부하자 김해로 내려와 야구방망이, 쇠파이프 등 둔기를 들고 맞붙었다.

그러나 이들의 난투극은 2분여 만에 막을 내렸다. 순찰 중인 경찰관들에게 발각된 것이다. 김해중부경찰서 중앙지구대 소속 김남철 경사 등 2명은 길을 지나다 우연히 난투극 현장을 목격하고 호각을 불며 달려갔다. 김 경사는 “외국인 왕래가 잦던 지역이고 주말 밤이라 처음에는 외국인 수십명이 모여 있는 것을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며 “하지만 쇠파이프와 야구방망이를 들고 있는 것을 보고 심각한 상황이라고 생각해 신속히 대처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김 경사 등이 달려오자 패거리들은 둔기를 버리고 달아났다. 경남경찰청은 16개 팀 100여명으로 구성된 합동수사팀을 꾸려 관련자들의 행적과 소재를 추적한 뒤 모두 검거했다. 불법 체류자 2명을 제외하고 대부분 정상적으로 비자를 발급받은 합법 체류자로 파악됐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