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734 0032020080661947734 02 0202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6704427000 1596705374000

구명조끼·우비가 만든 13㎞의 기적…극적 구조된 의암댐 실종자

글자크기

민간레저업체에 의해 구사일생…"구조 당시 거의 탈진"

구조된 실종자 "춘천시에 연락해달라…배 전복됐다" 얘기도

연합뉴스

의암댐 사고 실종자를 찾아라
(가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6일 오후 경기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소방대원들이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이날 오전 강원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수초 섬을 고정 작업하던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나 경찰과 소방, 육군 등이 실종자를 수색 중이다. 2020.8.6 yangdoo@yna.co.kr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6일 강원 춘천시 의암댐에서 선박 3척이 전복되면서 실종된 7명 가운데 민간레저업체에 의해 구조된 60대 실종자는 구명조끼와 우비를 착용한 덕에 극적으로 구조될 수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실종자 곽모(69)씨를 구조한 수상레저업체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30분께 업체 직원이 선착장에서 강물을 주시하던 중 100m 떨어진 곳에서 떠내려가는 곽씨를 발견했다.

이를 전달받은 업주 김현도(60)씨는 레저 보트를 끌고 홀로 구조에 나섰다.

김씨가 레저 보트 시동을 거는 등 출발을 준비하는 사이 곽씨는 시야에서 저만치 멀어져가고 있었다.

1㎞를 달린 끝에 곽씨 곁으로 다가가자 거의 탈진 상태였던 곽씨는 남은 힘을 짜내 김씨의 손을 잡았다.

웅얼거리듯 간신히 입을 여는 곽씨를 구조해 선착장으로 돌아온 김씨는 곧장 119에 신고했다.

의암댐 사고현장에서 곽씨가 구조된 지점까지는 13㎞에 이른다.

댐 수문으로 빨려 들어가고 30리가 넘는 거센 물살을 견뎌낸 뒤 1시간여 만에 구조된 것이다.

김씨는 "장마라 강물이 워낙 수위가 높아 시설물 관리 차원에서 직원들과 교대로 근무하던 중 곽씨를 발견했다"며 "구조 전까지 사고 소식을 알지 못했다"고 말했다.

보트를 띄우는 것 자체가 위험한 상황에서 혹시 구조에 나선 자신이 잘못될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김씨는 홀로 구조에 나섰다고 했다.

김씨는 "팔을 잡고 끌어올렸지만 정말 거의 탈진 상태였다"며 "조금만 늦었다면 정말 큰일 날뻔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연합뉴스

실종자를 찾아라
(가평=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6일 오후 경기 가평군 남이섬 선착장 인근 북한강에서 119 대원들이 의암댐 선박 침몰 사고 실종자를 수색하고 있다. 이날 오전 강원 춘천시 의암댐 인근에서 수초 섬을 고정 작업하던 경찰정 등 선박 3척이 전복되는 사고가 나 경찰과 소방, 육군 등이 실종자를 수색 중이다. 2020.8.6 yangdoo@yna.co.kr



김씨에 따르면 구조 당시 곽씨는 우비를 위아래로 입고 있었으며, 구명조끼도 착용한 상태였다.

탈진과 저체온증을 보였으나 "우비를 입고 있던 덕에 체온유지에 도움이 돼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고 김씨는 말했다.

사고 당시 유속에 대해서는 "35년간 수상레저업을 했는데 손에 꼽을 정도로 빨랐다"고 혀를 내둘렀다.

곽씨는 어느 정도 정신을 차린 뒤 '춘천시청 환경과에 연락해달라'는 얘기부터 먼저 꺼냈으며, 이후 '인공섬이 떠내려간다는 연락을 받고 출동했다가 배가 전복됐다'는 얘기를 꺼냈다고 했다.

김씨에 의해 극적으로 구조된 곽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고는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춘천시 서면 의암댐 상부 500m 지점에서 발생했다.

폭우로 떠내려가는 인공 수초섬을 고정하기 위해 행정선과 민간 업체 보트에 경찰정까지 투입됐으나 고박에 실패하고 철수하는 과정에서 선박 3대가 동시에 전복됐다.

이 사고로 7명이 실종돼 이모(69)씨가 숨진 채 발견되고 곽씨가 극적으로 구조됐으며, 나머지 5명은 현재까지 실종 상태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