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7097 0172020080661947097 08 0801001 6.1.17-RELEASE 17 디지털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702712000 1596703042000

[DD퇴근길] 베일벗은 갤럭시노트20…빨라진 S펜, ‘카툭튀’는 글쎄

글자크기
디지털데일리가 퇴근 즈음해서 읽을 수 있는 [DD퇴근길]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혹시 오늘 디지털데일리 기사를 놓치지는 않으셨나요? 퇴근 앞두고 저희가 요약 정리한 주요 기사를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전체 기사는 '디지털데일리 관련뉴스(아웃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습드러낸 갤럭시 5형제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삼성 갤럭시 언팩 2020'을 열고 갤럭시노트20 등 갤럭시 5형제를 공개했습니다. 가장 관심을 모은 갤럭시노느20에 대해 삼성전자는 "컴퓨터와 같은 생산성과 게임 콘솔과 같은 강력한 성능을 갖췄다"라고 평가했습니다. 특히, S펜의 활용도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반응속도가 전작대비 80%나 빨라졌는데 반응속도로 보면 실제 펜으로 쓰는 것과 차이가 없을 정도입니다. 다만, 좋은 카메라 성능과 달리 '카툭튀'는 호불호가 갈릴 것으로 보입니다.

공개하네 안하네 했던 갤럭시Z폴드2도 공개됐는데요. 화면은 더 커지고 완성도는 더 높아졌습니다. 6.2인치 커버 디스플레이에 7.6인치 메인 디스플레이를 장착했습니다. 다만, 세부 사양과 출시 일정, 가격 등은 9월1일 공개될 예정입니다. 이밖에 ▲갤럭시탭S7,7플러스 ▲갤럭시버즈라이브 ▲갤럭시워치3도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SKT 2분기 실적 순항, 주가도 부양한다

디지털데일리
올해 2분기 SK텔레콤은 코로나19 영향에도 4대 사업부문이 모두 성장하면서 시장예상치(컨센서스)를 상회하는 실적을 거뒀습니다. 이 중에서도 미디어사업이 실적을 견인했네요. SK텔레콤 신사업을 맡는 미디어‧보안‧커머스 자회사 매출‧영업이익이 커지면서, 마케팅비용‧설비투자비 증가에도 양호한 실적을 내놓을 수 있었다는 평가입니다. 동시에, 무선사업 매출도 5G에 힘입어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사업성장 자신감을 토대로 SK텔레콤은 주가부양 의지를 드러냈습니다. 경영진은 장기적으로 정체하고 있는 20만원대 초반 주가와 관련해, 상당히 저평가됐다고 판단하고 있는데요. 연내 자사주를 추가 취득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LG유플러스, 5G 품질평가 수도권 참패 이유는?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가 5G 품질평가 결과에 매우 당혹해하고 있습니다. 이동통신 품질평가는 전통적으로 SK텔레콤이 1위, KT가 2위, LG유플러스가 3위를 차지했습니다. 처음 실시된 5G도 순위 변동은 없었습니다. 다만 서울 및 수도권에서 LG유플러스가 파란을 일으킬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습니다. 이유는 해당지역에 화웨이 장비를 구축했기 때문이죠. 가격도 저렴하고 성능도 우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K텔레콤과 KT도 내심 화웨이 장비를 도입하고 싶었지만 비난여론 때문에 포기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수도권 지역에서도 LG유플러스가 참패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장비 브랜드로 품질평가 결과가 좌지우지 되는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즉, LG유플러스가 경쟁사에 비해 많이 투자하지 못했고 망 운영 능력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분석입니다. 경쟁사에 비해 20Mhz폭 부족한 주파수도 일정부분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유야 어찌됐든 반란을 꿈꿨던 LG유플러스 입장에서는 체면을 구긴 셈이 됐습니다.

자신만만한 카카오, 내년이 더 좋아요
디지털데일리

카카오가 요즘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시장의 시선도 호의적입니다. 2분기 실적으로 입증했는데요. 매출 9529억원, 영업이익 978억원입니다. 전년동기 대비 각각 30%, 142% 증가했습니다. 6분기 연속 최대 이익을 달성했네요.

카카오톡 광고 등이 포함된 톡비즈 사업이 호황인데요. 톡보드 광고 상품만 올해 1조원 매출을 예상했습니다. 당초 밝힌 가이던스 50% 성장도 '충분히 달성 가능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모빌리티 부문은 택시 호출수가 꾸준히 늘고 있다는데요. 프리미엄 택시 수요에 대응해 내년 흑자전환을 예상했습니다. 일본 현지에서 인기가 뜨거운 웹툰 등의 픽코마 플랫폼도 거래액이 늘고 있는데요. 올해 국내외 전체 거래액 1조원 이상을 내다봤습니다. 카카오재팬은 올해 흑자전환을 예상했네요. 카카오의 2020년 2분기 실적발표와 컨퍼런스콜은 내년이 더 좋을 것이란 자신감을 재차 보여주는 시간이었습니다.

2분기 훨훨 난 넥슨, 3분기엔 대기권 돌파?
디지털데일리

넥슨이 모범생다운 2분기 성적표를 내놨습니다. 2020년 2분기 연결 실적으로 매출 7301억원(645억엔), 영업이익 3025억원(267억1100만엔), 순이익 2238억원(197억6300만엔)을 기록했다고 6일 공시했는데요. 전망치를 상회했습니다. 순이익만 달러 약세에 따른 환손실로 전망치를 밑돌았네요. 본연의 게임 사업에선 최고의 시즌을 보냈습니다.

현재 넥슨을 보는 시장의 시선은 이미 8월12일로 향해있습니다. 대박이 예상되는 게임이 있는 까닭인데요. 초대형 야심작 '던전앤파이터(던파) 모바일'입니다. 현지 사전예약자 수가 6000만명에 육박했습니다. 3분기 실적도 좋을 것이라 예상할 수 있는데요. 넥슨은 최근 모바일 신작들의 연이은 흥행과 던파 모바일에 대한 기대감을 반영해 3분기 매출 전망치를 전년동기 대비 최대 63%, 영업이익은 최대 53%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자신감이 붙었습니다.

갤노트20 놓고 펼치는 통신3사 클라우드게임 대전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신3사가 내일(7일)부터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5G 사전예약을 실시합니다. 오는 13일까지인데요. 통신3사는 고성능 게임기로 변신한 갤럭시노트20의 콘셉트에 맞춰 각사 주력 클라우드 게임을 마케팅 전면에 내세우고 있습니다.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고 끊김 없이 주고받는 것이 중요한 클라우드 게임은 통신사들이 자랑하는 5G 핵심서비스로 꼽히거든요. 삼성전자는 MS와 협력해 갤럭시노트20에서 스마트폰 처음으로 엑스박스 게임패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갤럭시노트20을 사전예약 구매하고 싶은 분들은 통신사별 게임 혜택을 눈여겨보셔야겠습니다. 우선 통신사 관계없이 엑스클라우드 게임패스 3개월 무료 이용권, 컨트롤러, 무선충전 배터리팩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 SK텔레콤은 특히 오는 9월15일 엑스박스 클라우드 게임을 한국에 정식 출시하는데요. 컨트롤러 결합형 부가서비스도 선보일 예정이라고 합니다.

KT도 게임 혜택을 강화했는데요. 노트20을 구매하면 KT 자체 서비스인 '5G 스트리밍게임'을 3개월간 무료 이용할 수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4일부터 기존 LG유플러스 5G 가입자 대상으로만 제공하던 엔비디아의 클라우드 게임 '지포스나우'를 개방합니다.

"기생충 땐 좋았는데..."CJ ENM, 영화사업 2분기 적자

디지털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CJ ENM 영화 사업이 두 분기 연속 적자를 냈습니다. 영화‧극장 및 TV광고 수익 부진으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동반 하락했는데요. 올해 2분기 매출액은 8375억원, 영업이익은 734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16.7%, 16.1% 감소했습니다. 미디어부문은 티빙 유료가입자 증대를 통한 디지털 광고매출이 성장했지만 전반적인 TV광고 시장 침체로 전년동기보다 부진한 성적을 냈죠. 그나마 커머스 부문은 단독 브랜드 판매 확대 및 코로나19발 건강식품 수요가 늘며 영업이익 두자릿수 성장을 달성했습니다.

제일 문제는 영화 부문입니다. 매출 125억원, 영업손실 35억원으로 전 부문 유일한 적자를 냈습니다. 전 분기(20억원)보다 영업손실 규모는 더 커졌으며 특히 매출은 전년동기보다 81.5% 급감했다고 합니다. 신규 개봉 중단으로 극장 매출은 지난해 대비 97.7% 급락했고 부가판권도 90.9% 떨어진 상황입니다. CJ ENM은 이번달 개봉한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를 비롯해 하반기 영화 라인업에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과연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수익성을 회복할 수 있을까요?

-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