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44709 0242020080661944709 02 02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98741000 1596698777000

北방류 영향 받는 필승교 수위 낮아져…한강수계 댐 방류는 '유지'

글자크기

환경부, 홍수대응 및 피해복구 대책 점검 회의

北영향 임진강 필승교 수위 감소中…“北에 비 안 오면 내려갈 듯”

한강수계 소양강댐·충주댐 당분간 방류량 유지

[이데일리 최정훈 기자] 북한에서 방류하는 홍수량의 영향을 가장 빨리 받는 임장강 필승교의 수위가 계속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강수계인 소양강댐과 충주댐은 저수량이 높아 당분간 방류량을 유지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임진강 최북단 필승교 수위가 급상승한 지난 5일 경기도 연천군 군남댐에서 물을 쏟아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환경부는 6일 한강홍수통제소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주재하는 ‘홍수대응 및 피해복구 대책 점검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회의에서 “한강 및 임진강 등 홍수 피해지역에 대한 신속한 복구와 함께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해 달라”며 “이번과 같은 집중호우는 언제든지 반복될 수 있어 이상기후에 대비한 지속가능한 홍수관리 대책이 신속히 필요하므로 관계기관에 세부방안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조 장관은 이어 이날 강원도 춘천시 의암호에서 발생한 경찰선 등 전복 사고와 관련해 “댐 방류지역 안전사고가 없도록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지난 1일부터 6일까지 중부지방에 내린 비로 크고 작은 홍수피해가 있었다. 특히 북한지역에 내린 비로 임진강 필승교 수위가 지난 5일 12시 14분쯤 관심단계 수위인 7.5m를 초과하고, 오후 5시 50분쯤 주의단계 수위인 12m 초과해 하류지역 주민들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필승교 수위는 임진강 우리나라 최북단 지점으로 북한으로부터 방류되는 홍수량이 가장 먼저 수위에 반영되는 지점이다. 필승교 수위는 지난 5일 오후 8시 10분 최고 13.1m를 기록하고 점진적으로 낮아져 이날 오후 2시 30분 9.46m를 기록하고 있다. 북한지역에 추가적으로 비가 내리지 않으면 수위가 내려갈 것으로 예상된다. 환경부는 필승교 수위를 지속적으로 예의주시하고 하류 군남홍수조절지 방류량 연계를 통해 임진강 수위 상승으로 인한 피해방지에 주력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후 2시 기준 수도권 강우는 소강 상태이나 그간 내린 비로 남한강과 북한강 지역의 댐 저수량이 늘어 댐 수문 방류로 인한 한강 본류와 일부 지류의 수위 상승이 예상된다.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수문 방류와 밤사이 내린 비로 인해 한강 본류인 이날 오전 11시부터 한강대교 지점에 홍수주의보가 발령된 상황이다.

소양강댐, 충주댐 등 한강수계 댐들의 저수량이 높아 당분간 지속적으로 유량을 방류해야 하기 때문에 한강수위는 당분간 현재 상태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강 수위를 감시하면서 수위 상승으로 인한 추가 홍수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댐 방류량을 조절할 계획이다.

아울러 환경시설 피해와 관련해 이날 현재 9개 시군에서 45개 상수도시설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파악했다. 이 중 30개 시설은 복구가 끝났고 15곳에서 복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외 하수도시설 6곳, 폐수처리시설 1곳, 생활폐기물처리시설 2곳에서 복구가 진행 중이다.

조 장관은 “홍수로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이 선포될 가능성이 높은 만큼, 환경부 차원에서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피해지역에 대한 지원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지난 5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강홍수통제소 상황실에서 기상청·한국수자원공사 등 관계기관과 접경지역 홍수대책 영상회의 갖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