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8934 0042020080661928934 02 02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672444000 1596673464000

'군남댐 방류' 물에 잠긴 건물들...파주·연천 주민 긴급 대피

글자크기
[앵커]
역대 최고를 기록했던 군남댐의 수위는 여전히 홍수위에 근접한 39m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경기 연천군과 파주시에서는 주민 천여 명이 대피했는데요.

밤새 내린 비와 군남댐에서 방류하는 물로 이곳 주민들은 간밤에 잠 한숨도 제대로 자지 못했습니다.

군남댐에서 3km가량 떨어진 곳에 취재기자가 나가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

현재 엄 기자가 나가 있는 그곳이 한때 물에 잠겨 있었다고요?

[기자]
제가 있는 이곳은 한때 마당 앞까지 물이 잠겨 있었던 강가의 한 음식점입니다.

비가 한창 와 제 뒤에 있는 강물이 넘쳤을 때만 하더라도 마당 앞 평상이 모두 물에 잠겨 있었다고 합니다.

음식점 주인도 밤새 대피소에서 머무르다 1시간 전쯤 다시 이곳으로 왔고, 밤새 내린 비로 한숨도 못 잤다고 호소했는데요.

이 음식점 바로 옆에 있는 건물은 지금도 1층이 물에 잠겨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강물을 보면 밤새 내린 비와 군남댐 방류량이 어느 정도였는지 가늠할 수 있을 텐데요.

키가 큰 나무들의 머리 부분만 빼고 모두 물에 잠긴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겁니다.

한때 계획 홍수위인 40m 달하기도 했던 임진강 군남댐 수위는 아침 8시 기준 39.01m대입니다.

계속해서 유입량 대비 방류량이 더 커서 조금씩 줄어들고 있습니다.

오늘 새벽 8시 기준으로는 군남댐은 13개의 수문을 개방해 초당 9,758톤이 유입하고 10,734톤을 방류하고 있는데요.

북한 쪽 임진강에서 흘러나온 물이 바로 거치는 필승교 수위는 자정쯤부터 꾸준히 내려갔는데요.

현재 12m 아래로 내려갔지만, 계속해서 굵은 빗줄기가 이어지는 만큼 주의 단계는 그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앵커]
인근 지역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군남댐 방류량이 늘면서 연천과 파주지역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연천군 군남면과 백학면, 왕징면 등 6개 면에서 천2백여 명이 학교와 마을회관 등으로 대피했습니다.

연천군에서 운영하는 긴급대피소는 21곳이고 한반도 통일미래센터와 연천고등학교 체육관, 연천초등학교 체육관 등이 포함돼 있습니다.

홍수경보가 내려져 있는 임진강 하류에 있는 파주시에서는 적성면 두지리와 주월리, 파평면 율곡리에서 총 168명이 경기 세무고등학교와 마지초등학교, 파평중학교로 대피했습니다.

임진강 더 하류에 있는 파주시 문산읍의 문산 1, 2, 4, 5리에서는 92세대 153명이 긴급 대피했고 파주시가 현재 계속 이동 조치하고 있습니다.

대피소는 모두 4곳으로 문산초등학교, 파주고등학교, 자유초등학교, 문산장로교회입니다.

이곳 주민들의 경우,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대피를 준비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또, 라디오나 TV, 인터넷 등을 통해 홍수 상황과 기상 상황을 수시로 확인하고, 갑작스러운 홍수 발생 시 해당 시군의 통제에 따라 안전한 곳으로 신속히 대피하시기 바랍니다.

하천 주변에서 야영 중인 행락객과 하천구역 내에서 근무하는 공사현장 관계자는 반드시 안전지대로 대피하셔야 합니다.

또, 하천에 주차된 자동차는 안전한 곳으로 이동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임진강 유원지에서 YTN 엄윤주[eomyj1012@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