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28646 0182020080661928646 01 01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3204111 false false false false 1596672167000 1596758891000

김두관 "민주당, 윤석열 해임안 제출해야" 진중권 "요즘 심심하냐"

글자크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검찰총장 해임을 주장하고 나선 가운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6일 "이분이 기어이 나라가 두쪽 나는 꼴을 보고 싶은 모양이다"라며 "김두관씨, 요즘 심심하세요? 뭔가 파국적인 상황이 보고 싶으신가 봐요. 어이가 없네. 잘못을 했으면 XXXX하고 반성을 해도 시원찮을 판에"라고 비판했다.

앞서 김 의원은 전날(5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검찰총장 해임안 제출을 제안한다'는 제목으로 "더 이상 망설일 필요가 없다. 대권후보로 키워주는 격이라는 걱정도 사치에 불과하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은 국가의 기강과 헌정질서를 바로잡고 검찰을 바로 세우기 위해 결단해야 한다"며 "윤 총장의 연설문을 아무리 읽어봐도 앞 문장과 뒷 문장은 전혀 연결되지 않는다. 우리 헌법 체계에서 독재나 전체주의라고 비판할 수 있는 대상은 대통령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라며 "검찰총장이 국가 원수인 대통령을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비판한 것은 결코 묵과해서는 안 될 헌정질서 유린이자 주권자인 국민에 대한 도전으로 해임해야 마땅하다"고 했다.

이에 진 전 교수는 이날 새벽 자신의 SNS에 "검언유착의 구라가 사기로 드러나니 민주당 사람들 위기감을 느끼는 모양"이라며 "집단 히스테리를 일으키는 중. 하여튼 이게 이 사람들 매력이에요. 사기 치다 들통나면 적반하장격으로 덤벼드는 야성미"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분, 대선 나오시려나 봐요. 때맞춰 육십갑자를 진동시키는 걸 보니"라며 "이게 다 대깨문 팬덤정치의 폐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애들 코 묻은 표 좀 받아보겠다고 하는 짓"이라며 "국기문란은 지금 너희들이 하고 계시잖아요"라고 덧붙였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