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9830 0182020080561919830 01 0104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52874101 false false false false 1596616067000 1597221500000

"도우미냐?" 막말에도 `원피스 소신` 류호정…고민정 "국회 권위 깨줘 감사"

글자크기
류호정 정의당 의원이 지난 4일 본회의에 원피스를 입고 참석한 것과 관련해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특히 일부 친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한 류 의원을 향한 성희롱이 난무하는 가운데, 류 의원은 "문제될 것이 없다"는 소신을 밝히는 한편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지의 뜻을 밝히고 나섰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는 방송인 김어준 씨가 만든 친여(與) 성향 온라인 커뮤니티 '딴지일보' 게시판에는 원피스를 입고 본회의에 참석한 류 의원의 복장을 언급하며 "뜬금없이 본회의에 원피스를 입고 나와 논란을 일으켰다"며 "어린 게 참 영악하다"는 글이 5일 올라왔다.

해당 게시판에서 류 의원을 지적하는 게시글이 이어졌고, 네티즌들은 "별풍선 옛다 이X아", "도우미 아닌가", "미투 낚시질 한다", "그냥 홀복 입고 출근하자" 등의 댓글을 달았다.

복수의 매체 보도에 따르면 류 의원이 원피스를 입고 본회의에 참석한 이유는 청년 국회의원 연구단체 '2040청년다방' 포럼에 참석, 이 자리에서 공동대표인 유정주 민주당 의원과 류 의원이 해당 복장을 본회의에도 입고 가기로 참석한 청년들에게 약속했기 때문이다.

이같은 논란에 류 의원은 한 매체와 통화에서 "국회의 권위가 영원히 양복으로 세워질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며 "관행이나 TPO(시간·장소·상황)가 영원히 한결같은 것은 아니다"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이어 그는 "'일 할 수 있는 복장'을 입고 들어왔다고 생각한다. 너무 천편일률적 복장을 강조하는데 국회 내에서도 이런 관행을 바꾸자는 얘기가 있다"고 했다. 그는 "복장이 아니더라도 50대 중년 남성으로 가득 찬 국회가 과연 시민들을 대변하고 있는가"라고 덧붙였다.

고 의원도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나와 생각이 다른 점들이 꽤나 많기 때문에 나는 류호정 의원의 모든 생각에 동의하지는 않는다"며 "하지만 그녀가 입은 옷으로 과도한 비난을 받는 것에 대해선 동의할 수 없다"고 지지의사를 전했다.

이어 고 의원은 "오히려 국회의 과도한 엄숙주의와 권위주의를 깨 준 것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며 "국회는 그렇게 다른 목소리, 다른 모습, 다른 생각들이 허용되는 곳이어야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김정은 기자 1derland@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