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912583 0682020080561912583 04 0401001 6.1.1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602580000 1596603685000

중국發 ’의문의 씨앗’ 밭에 심었더니…“미친듯이 자라더라”

글자크기
동아일보

중국발 정체불명의 씨앗이 자란 모습. 뉴욕포스트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에서 배송된 정체불명의 씨앗을 받은 미국의 한 남성이 사유지에 심었다가 엄청난 결과가 나타났다고 4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가 보도했다.

미국 아칸소주 분빌에 거주하는 주민 도일 크렌숀은 최근 씨앗이 담긴 소포를 받았다. 그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소포가 중국에서 왔다고 했으며 겉봉투에는 귀걸이라고 적혀있어서 이상하다고 생각했다”면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 보기 위해 씨앗을 심었는데 미친듯이 자라났다”고 말했다.

그는 해당 씨앗을 정원에 심고 2주마다 한번 씩 돌보러 갔는데 두 달만에 성인 남성의 무릎까지 자랐다. 호박꽃과 비슷한 주황색 꽃이 피었으며 박과로 보이는 희고 커다란 열매도 맺었다.
동아일보

중국발 정체불명의 씨앗이 자란 모습. 뉴욕포스트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미국 농무부는 중국발 씨앗을 절대로 땅에 심지 말라고 경고한 바 있다. 이 남성은 이 경고가 있기 전 씨앗을 심은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최근 정체불명의 중국발 씨앗들이 50개주 전역에 배송됐다. 소포 겉면에는 보석·장난감 등으로 적혀 있었으나 내용물은 씨앗이었다.

이에 일부 전문가들은 이 씨앗이 해충 또는 식물의 병을 유발해 지역농업에 해를 끼칠 수 있다고 우려하기도 했다.
동아일보

중국발 정체불명의 씨앗이 자란 모습. 뉴욕포스트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미국 농무부는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주문하지 않은 상품을 사람들에게 보내고 이들 이름으로 가짜 고객 리뷰를 쓰는 사기의 일종으로 추정하고 있다.

그러면서도 만일에 대비해 씨앗을 받은 경우 봉인된 상태로 보관하고 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씨앗의 종류는 현재까지 양배추, 민트, 나팔꽃 등 14종이 확인됐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