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8626 0242020080461898626 04 04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6549485000 1596549491000

일본서 코로나19 신규 확진 하루 만에 1000명대로 올라서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만에 다시 1000명대로 올라섰다.

신규 확진자 수가 폭발적인 증가 양상을 보이고 있어 중앙정부 차원의 긴급사태로 전환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일본 NHK 집계에 따르면 4일 발표된 신규 확진자 수(오후 10시 기준)는 도쿄 309명, 오사카 193명을 포함해 총 1235명이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 수는 지난달 29일 1000명 선을 돌파하며 5일 연속 1000명대를 유지한 뒤 전날 960명대로 떨어졌다가 이날 다시 1000명대가 됐다.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수는 4만2163명, 사망자는 1035명이다.

가토 가쓰노부 후생노동상(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키나와현 등 일부 광역지자체가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을 거론하면서 확진자 증가 속도가 급격하게 높아지면 다양한 지표를 종합적으로 판단해 중앙정부 차원의 긴급사태로 다시 대응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3일 오후 관저에서 열린 당정회의에서 야마구치 나쓰오 공명당 대표가 발언하는 동안 눈을 감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총리는 전날 집권 자민당과의 당정회의에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지만, 사회경제 활동을 유지하면서 감염 억제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는 4일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리더십이 부족하다”고 비판하고 조기 퇴진을 촉구했다. 아베 총리는 정상대로라면 임기가 내년 9월까지다.

그는 아베 총리가 위기 극복을 위해 진두지휘할 의사가 없다면 한시라도 빨리 물러나 다른 총리가 이끌도록 하는 것이 국가에 대한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