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7702 0722020080461897702 01 0101001 6.1.17-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596542940000 1596543145000

[원보가중계] "친오빠 이영훈 때문에…" 김부겸 아내의 속앓이

글자크기


좋은밤, 좋은뉴스 < 원보가중계 > 시작합니다.

첫 번째 소식입니다.

오늘(4일) 하루 종일 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과 '반일종족주의' 저자, 친일사관에 경도됐다는 비판을 받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의 관계 화제였죠.

김부겸 전 의원의 부인이 이영훈 전 교수의 여동생, 그러니까 손위 처남, 매제였던 겁니다.

여의도 생활이 좀 된 사람들에겐, 이 얘기 그렇게 새로울 것도 없는 얘기입니다.

그런데 왜 갑자기 화제냐, 아시다시피 김 전 의원, 지금 민주당 당 대표 경선 뛰고 있죠.

최근 일부 당원들 사이에서 "이영훈과 한 식구인 김부겸을 어떻게 당 대표로 뽑냐", 뭐 이런 얘기가 돌고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러니까 김 전 의원의 부인, 이유미 씨가 오늘 SNS에 글 하나를 올린 거죠.

내용은 이렇습니다.

권위주의 정권 시절, 이유미 씨 본인 집안과 김부겸 전 의원의 숱한 감시, 고문, 옥고 등등 그 비참했던 과거사를 설명하면서, "남편이 하는 정치가 올바르다 믿고 뒷바라지를 해왔는데, 이제 와서 친정오빠로 인해 곤혹스런 처지를 당하니 정말 안타깝다"는 거였습니다.

어떻게 보면 자신의 오빠를 원망하는 글일 수도 있는 만큼, 이유미 씨의 속앓이가 어땠을지 짐작이 가는데요.

반응도 살펴보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같은 경우는 "연좌제야? 그게 뭐가 문제인데"했고요.

보수 논객 정규재 펜앤마이크 대표 같은 경우는 "아내를 내세워 오빠를 욕하게 만들다니, 김부겸이라는 인간 참 졸렬하다" 맹비난을 했더랬죠.

그렇다면 김부겸 전 의원 본인의 생각은 어떨까요.

오늘 한 방송에 출연해서, "그럼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라고 했답니다.

뭘 그런 일을 갖고 헤어집니까, 말도 안 되죠.

부모 자식 간에도 마음대로 안 되는 판에, 처남 매제 간에 생각 좀 다른 게 뭐 대수겠습니까.

그런데 다만 그럼 아내와 헤어지란 말이냐 이거 어디서 많이 좀 들어본 듯한 얘기죠.

[영화 '노무현입니다 (2017)' : 제 장인은 좌익활동을 하다 돌아가셨습니다. 아이들 잘 키우고 지금까지 서로 사랑하면서 잘 살고 있습니다. 뭐가 잘못됐습니까? 이런 아내를 제가 버려야 합니까?]

노 전 대통령과 비슷하다, 비할 바가 아니다, 역시 또 분분하더 군요.

다음 소식입니다.

오늘 일본에선 좀 충격적인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장기화 되는 코로나 사태 또 최근 폭우 재난 국면이 겹치면서, 그 업무 스트레스로 총리 관저 집무실에서 "컥"하고 피를 토했다는 보도였습니다.

물론 이걸 보도한 데가, "아니면 말고"하는 일본 주간지여서 조금 걸리긴 하는데.

일단 그 지면을 보면, 자못 비장하기까지 합니다.

'아베 신조 총리 7월 6일 토혈 정보 "으, 개헌을….내겐 더는 시간이 없어"' 뭐 거의 오늘내일하는 사람마냥 제목을 뽑았네요.

일본 정부, 바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이렇게요.

[스가 요시히데/일본 관방장관 : 저는 매일 (아베 총리를) 만나고 있지만 담담하게 직무에 전념하고 있고 전혀 문제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떠신가요? 다른 것도 아니고 총리 건강 문제 갖고 오보를 한 거면 좀 더 거칠게 대응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은데, 너무 차분하죠?

일본에서도 좀 이상하다는 반응이 나오는 게 지난 2015년 8월에도, 슈칸분슌이란 주간지가 "갑자기 회의 도중 화장실에 뛰어가 토혈을 했다" 비슷한 보도를 했는데, 그땐 정말 소송하네 마네 난리도 아니었거든요.

그게 사실이든 아니든 아베 총리, 건강 문제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2006년 1년짜리 단명 총리였던 때 퇴임 이유 중 하나가 궤양성 대장염이란 지병 때문이었죠.

궤양성 대장염 대표 증상 중 하나가 토혈이 아니고 혈변인데 말이죠.

식사 중이시면 죄송합니다.

오늘 준비한 소식, 여기까지입니다.

(화면출처 : 블로그 'shumiit')

양원보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