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95003 0112020080461895003 03 0305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531911000 1596531976000

삼진어묵-삼진식품 합병, 통합법인 ‘삼진식품’로 출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신재은 에디터] [효율적 경영 위한 통합 법인 설립… 글로벌 식품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도약점 될 것]

머니투데이

삼진식품㈜ 통합기념식 현장에서 (왼쪽부터) 황창환 삼진식품㈜ 대표, 박종수 회장, 이금복 이사, 박용준 삼진인터내셔널 대표가 케이크 커팅식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삼진식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진어묵이 기존 제조법인으로 운영되던 모기업 삼진식품과 합병해 통합법인 ‘삼진식품’을 출범한다. 삼진식품 관계자는 “두 법인을 운영하며 발생했던 중복 비용을 절약해 경영 회계상 투명성을 강화하기 위해 오랜기간 합병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통합법인 삼진식품은 전문경영인 중심의 책임경영을 통해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도약한다. 전문경영인 황창환 대표, 3대 가업 승계자 박용준 대표는 각자의 분야를 나눠 맡은 분야의 사업 결정 및 추진 등의 총괄 권한을 갖는다.

지난 3월 취임한 전문경영인 황창환 대표는 삼진식품의 국내 사업을 총괄하며, 이전 한국능률협회 컨설턴트 이력을 바탕으로 전략적 계획을 수립하고 체계적인 운영을 해나갈 계획이다.

3대 가업 승계자인 박용준 삼진인터내셔널 대표는 통합법인 삼진식품의 해외 사업 총괄 대표를 맡고, 해외 사업과 함께 국내외 신사업 발굴을 담당해 삼진식품의 혁신과 도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러한 체제 변화와 통합법인의 출범으로 기존 ‘어묵’ 중심의 사업을 확장해 글로벌 식품 회사로 거듭나기 위한 새로운 도약점이 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삼진어묵과 삼진식품은 4일 해운대구 부산파크하얏트호텔에서 두 회사의 통합 법인 출범식을 진행하고, 통합법인 ‘삼진식품’의 비전과 함께 비전 달성을 위한 사업방향, 전략방향을 선포했다.

해당 행사에서 ‘삼진식품’의 황창환 대표는 “삼진식품은 ‘수산단백질 기반의 식품문화 창출’을 새로운 비전으로 설정했다” 며, “이에 맞는 전략적 계획 수립을 통해 삼진식품의 비전을 실현해 나갈 것” 이라고 선언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서는 ‘수산단백질을 기반으로 한 깐깐한 식품 문화 창출’ 이라는 비전 선포와 함께 ‘신뢰’ ‘리더’ ‘혁신’의 키워드를 중심으로 한 새로운 사업 방향 및 전략 과제를 발표하기도 했다.

유통법인 삼진어묵은 대한민국 대표 어묵 브랜드로서 어묵베이커리 매장 운영 및 다양한 제품을 판매 및 유통해왔으며, 제조법인 삼진식품은 삼진어묵 브랜드로 출시되는 제품을 제조하고 삼진어묵 유통법인에 제품을 납품해왔다.

신재은 에디터 jenny0912@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