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6640 0562020080461876640 04 04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6501286000 1596501347000

오늘 미 대선 치르면… 트럼프 ‘패배’, 바이든 ‘승리’ 확정적

글자크기
세계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FP연합뉴스


오는 11월로 예정된 미국 대선을 만약 오늘 치르게 된다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패배가 확실시된다는 분석이 속출하고 있다. 민주당 대선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현재 여론조사 우위대로라면 대통령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을 이미 확보한 수준이라는 것이다.

미 공영라디오 NPR이 3일(현지시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주별 여론조사를 반영한 선거인단 확보 수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297명으로 트럼프 대통령(170명)을 크게 앞섰다.

이미 바이든 전 부통령이 여론전에서 대선 승리에 필요한 선거인단 ‘매직넘버’(270명)를 돌파한 수준으로 앞서고 있다는 뜻이다. 미국은 11월3월 대선일에 50개 주와 워싱턴DC에서 538명의 선거인단을 선출하면 이 선거인들이 12월 별도의 선거인단 투표를 통해 다수 득표자를 대통령으로 뽑는다.

NPR은 한 달 반 전보다 콜로라도, 플로리다, 펜실베이니아 등 일부 주가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우호적으로 변해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다른 매체들도 최근 바이든 전 부통령이 대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관측을 잇달아 내놨다. 정치분석매체 ‘270투윈’(270towin)은 여론조사를 토대로 2일 기준 바이든 전 부통령이 278명, 트럼프 대통령이 169명의 선거인단을 각각 확보한 수준의 여론이 형성돼 있다고 분석했다. 경합 선거인단은 91명이었다. CNN방송은 바이든 전 부통령이 268명으로 당선에 필요한 선거인단 270명에 근접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170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분석은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이 타격받고 상대적으로 바이든 전 부통령이 강세를 보이는 여론조사 흐름이 반영된 결과다. 다만 이 분석은 선거일까지 남은 기간 지지율 등락에 따라 얼마든지 변동할 가능성이 있고, 실제로 주별 판세 분석 역시 지지층 분류 시 확실한 지역, 우세한 지역 등 지지의 강도가 달라 고정적 지지라고 보긴 어렵다.

CNN은 “코로나19의 경제적 충격과 위기 통제의 무능을 고려할 때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능성이 실질적 타격을 봤다고 해도 놀랄 일이 아니다”라며 “정치 지형이 바이든 전 부통령 선호로 분명하고 중대하게 변화했다”고 평가했다. 다만 NPR은 “바이든 전 부통령의 우위는 현재 분석에서 드러난 것만큼 견고하지 않을 수 있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NPR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려면 현재 경합 주 모두에서 승리하고 바이든 전 부통령 쪽으로 기운 곳으로도 침투해야 한다”며 “이는 전례가 없는 일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에 똑같은 일을 했다”고 설명했다.

조성민 기자 josungm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