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378 0522020080461873378 03 0310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2840000 1596508358000

[핫CEO] 제네시스 사업부장 맡은 현대차 장재훈 부사장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이 핵심 전략 사업 중 하나로 심혈을 기울이는 '제네시스' 사업부장에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을 겸직시켰다. 삼성맨에서 현대차맨으로 자리를 바뀐 장 부사장의 이력만큼이나 이번 인사의 무게감에 그룹 안팎의 이목이 쏠린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장 부사장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 수석 부회장으로부터 두터운 신임을 받고 있다. 제네시스 브랜드는 정 수석 부회장이 현대차 미래 비전의 한 축에서 공을 들이는 사업이다.

현대차 미래 전략의 핵심 CEO는 김걸 현대차 기획조정실 사장, 지영조 전략기술본부 사장, 신재원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사업부 부사장 등이다. 장 부사장이 제네시스 사업부장을 맡으며 이들과 나란히 '핫 CEO'로 부상한 모습이다.

장 부사장은 정 수석 부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선 2018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당시 현대차 경영지원본부장의 중책을 맡았다. 지난해 10월에는 국내사업본부장도 맡았다. 여기에 제네시스사업부까지. 그는 현대차 사업의 핵심을 총괄하게 된 셈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왼쪽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김걸 현대차 기획조정실 사장, 지영조 전략기술본부 사장, 장재훈 국내사업본부 부사장, 신재원 도심항공 모빌리티(UAM) 사업부 부사장 [사진=현대차그룹] 2020.08.03 peoplekim@newspim.com


◆ 장재훈 부사장, 현대차 핵심 3개 부문 겸임

장 부사장은 현대차 핵심 보직 3개를 겸임하며 그룹 내 가장 폭 넓은 경영인으로 자리 잡았다. 그는 지난달 29일 현대차그룹 임원인사에 따라 이노션 사장으로 발령난 이용우 제네시스 사업부장직을 이어받았다.

장 부사장은 1964년생으로 고려대 사회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보스턴대에서 경영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삼성그룹 출신인 그는 2011년 현대글로비스 글로벌사업실장으로 현대차맨이 된 뒤, 이듬해 현대차로 이동해 고객채널서비스사업부장과 고객가치담당, HR 사업부장 등을 거쳤다.

그룹 내부에서는 현대차에 합류한 뒤 주로 지원 관련 부서를 맡아온 장 부사장이 국내사업본부장에 이어 정 수석 부회장의 핵심 미래 전략인 제네시스 사업부장이라는 중책을 맡은 점에 주목하고 있다.

올해 상반기 코로나19에도 불구, 현대차와 제네시스는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울 정도로 고공행진을 거듭했다. 1~6월 현대차 내수는 38만4613대로 전년 동기 대비 0.1% 늘어났다. 코로나19에 자국 차량 판매가 증가한 곳은 전 세계 한국이 유일하다.

또 같은 기간 제네시스는 GV80 등 총 4만8886대 판매해 51.5% 증가했다. 기존 G70, G90에 이어, 1월 GV80과 3월 신형 G80 출시가 성장율을 높이며 현대차와 함께 동반성장한 것으로 분석된다.

장 부사장은 현대차로 넘어온 뒤 현대차 판매차종 중 하나였던 제네시스 소비자의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았다. 제품과 함께 브랜드를 혁신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비판의 목소리라면 어디든 찾아가며 경청했다.

이를 위해 현대차의 소비자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인 'H옴부즈맨' 등을 다니며 소비자와 직접 만나며 현장의 아이디어와 개선 사항을 차량 개발·생산·판매 등에 반영해 소비자 만족도를 끌어올렸다는 평가다.

그룹 주변에서는 "장 부사장의 역할이 많아져 앞으로 사장까지 오를 것이라는 예측에 대해 사내에서는 별 이견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다만 장 부사장이 비(非) 현대차 출신이라는 점은 내부의 반발 가능성을 남겨두고 있다"고 전한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5일 오전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제2회 한·중 기업인 및 전직 정부고위인사 대화'에서 우리 측 위원장인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개회사를 듣고 있다. 2019.12.05 alwaysam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걸·지영조·신재원과 함께 '정의선 체제' 굳혀

그룹 안팎에서는 장 부사장의 제네시스 사업부장 겸임의 이번 인사에 따라 정 수석 부회장의 미래 모빌리티 비전에 속도가 붙을 것이란 해석도 나온다.

그룹 한 관계자는 "그룹의 미래 비전은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사업 방향과 신사업, 전기차, 고급차 등이 모두 어우러져 있다"며 "김걸 사장이 방향성을 제시하고 지영조 사장은 미래 모빌리티의 글로벌 협력을 이끌어내며, 신재원 부사장이 개인용 비행체 개발에 집중할 수 있도록 장 부사장이 그룹 미래를 위한 근간을 만드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걸 사장은 그룹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며 그룹 및 계열사의 인사 등을 총괄한다. 김용환 전 현대차 부회장이 정몽구 회장 시절에 기조실 업무를 맡다가, 2018년말 현대제철 부회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김 사장은 김 부회장처럼 현대·기아차 해외 및 수출 업무 등에 전문성을 보인 '해외통'이란 평가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출신인 지영조 사장은 신사업 전문가로 꼽힌다. 2017년 전략기술본부 부사장으로 현대차에 입사 뒤, 이듬해 사장으로 승진했다.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자율주행차, 차량 공유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를 위한 신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 신재원 부사장은 정 수석 부회장이 지난해 영입한 미 항공우주국(NASA) 출신의 항공 전문가다. 신 부사장은 올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달레이베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국제가전전시회(CES)에 정 수석 부회장과 함께 참석하기도 했다. 정 수석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개인용 비행체 'S-A1'를 세계 최초로 공개하며 그룹의 방향성을 제시했다.

peoplekim@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