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3054 0112020080461873054 02 02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6490158000 1596490210000

진중권 윤석열 작심 발언에 "와, 세다. 결단이 선 듯"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박수현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2020.6.1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작심발언에 대해 "와, 세다. 결단이 선 듯"이라고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은 오직 국민만 믿고 권력 비리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 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윤 총장의 발언을 보도한 기사 링크를 올린 뒤 "(윤 총장이 말한)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라는 한 마디에 민주당 집권 하의 사회상황이 그대로 담겨 있다"고 평했다.

그러면서 "저들(민주당)은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를 말한다. 자신들은 권력이 아니라 민주라는 것"이라며 "자신들을 민주로 정의했으니 자기들의 권력으로 검찰을 통제해 자기에게는 애완견, 정적에게는 공격견으로 만드는 게 졸지에 민주주의가 되고, 권력으로부터의 검찰 독립성, 자율성은 없애야 할 적폐가 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검찰 개혁의 요체는 '누가 정권을 잡아도 권력과의 유착이 불가능한 시스템'을 만드는 데에 있다. 하지만 저들의 개혁은 다르다"라며 "개혁의 요체는 자기들 말 잘 듣게 검찰을 길들이는 데에 있게 된다. 그 결과는 벌써 나타나고 있다. 권력비리 수사는 중단되다시피 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진 전 교수는 "검찰총장은 오직 국민만 믿고 권력비리에 대한 수사를 마무리지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윤 총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신임 검사 임관식에서 "법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적용되고 집행돼야 한다. 앞으로 여러분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고 정의롭게 법 집행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사가 지켜야 할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며 자유민주주의는 법의 지배를 통해 실현된다"고 강조했다.

박수현 기자 literature1028@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