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70831 0012020080361870831 08 0803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6457380000 1596457942000

휴대전화 보험 가입, 매장 직접 안 가도 할 수 있다

글자크기

AI가 촬영된 동영상으로 단말기 상태 판단

가입기간도 60일로 늘려

[경향신문]

인공지능(AI) 영상인식기술을 이용해 매장에 가지 않고도 휴대전화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오는 6일부터 비대면 휴대전화 보험 가입 서비스를 시행한다고 3일 밝혔다. AI가 동영상으로 촬영된 휴대전화의 상태를 보고 보험 가입 여부를 판단하는 서비스다. 여기엔 SK텔레콤과 캐롯손해보험이 공동출자해 개발한 AI 영상인식기술 기반 360도 동영상 촬영 기능이 쓰인다. 기존 휴대전화 보험 가입은 오프라인 매장을 직접 방문해야 가능했다.

고객센터에 전화해 비대면 보험 가입을 신청하면 고객센터는 MMS(웹사이트·동영상 등으로 연결되는 문자메시지)를 발송한다. 여기서 개인정보 제공 동의와 단말기 인증을 하면 고객의 휴대전화를 촬영한 제3자의 휴대전화로 MMS가 추가로 발송된다. 그런 다음 제3자의 휴대전화로 고객의 휴대전화를 촬영해 전송하면 된다.

이후 AI가 촬영된 영상을 보고 1분 내에 보험 가입 가능 여부를 판단해 알려준다. 만약 영상을 편집한 흔적이 있는 등 추가 확인이 필요할 경우에는 직원이 직접 2차 판독을 해 다음날 오후 5시까지 결과를 알려준다. 보험 가입이 거절 또는 보류되는 경우 추가 2회까지 다시 신청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휴대전화 보험 가입기간도 기존 개통 후 30일에서 60일로 늘렸다. 휴대전화를 개통한 뒤 30일 이전에 매장을 방문하지 못해 휴대전화 보험 상품에 가입하지 못하는 고객들이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김성수 SK텔레콤 영업본부장은 “언택트에 대한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기 위해 비대면 휴대폰 보험서비스를 내놓는다”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