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44032 0092020080261844032 04 04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362488000 1596362501000 美 NASA 우주인 스페이스X 해상 귀환 성공 45년만 2008030832

미 우주비행사 2명, 45년만에 첫 해상 귀환 시도

글자크기
뉴시스

[NASA·AP/뉴시스] 미국 우주비행사 더글러스 헐리(왼쪽)와 로버트 벤켄이 1일(현지시간) 크루 드래건 캡슐에 앉아 국제우주정거장(ISS)과의 분리를 준비하고 있다 .두 비행사들은 2일 멕시코만 해상에 착륙할 예정이다. 2020.08,02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오애리 기자 = 미국 우주비행사 2명이 45년만에 첫 해상을 통한 지구귀환에 도전한다.

AP, BBC 등에 따르면, 미 항공우주국( NASA)은 지난 5월부터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활동해오던 로버트 벤켄과 더글러스 헐리가 민간우주개발사 스페이스X의 '크루 드래건' 우주선 캡슐에 탑승해 19시간에 걸친 지구 귀환길에 올랐다고 2일(현지시간) 밝혔다.

기상상황에 큰 문제가 없다면, 두 비행사들은 2일 오후 2시 42분(한국시간 3일 오전 3시 42분)에 멕시코만 해상에 내릴 예정이다.

나사의 짐 브라이든스틴 국장은 비행사들이 내릴 지점 중 하나로 플로리다주 펜사콜라 해안을 꼽았다.

나사와 스페이스X는 두 비행사들의 안전한 지구귀환을 위해 현재 멕시코만에서 플로리다 쪽으로 향하고 있는 허리케인 이사이아스의 움직임을 주시하고 있다.현재로서는 큰 영향이 없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스페이스X는 '크루 드래건'을 당초 지상 귀환형으로 만들 계획이었다. 하지만 화물선 '드래건'처럼 해상 귀환형으로 만드는 것이 기술적으로 보다 간단하다는 이유로 당초 계획을 바꿨던 것으로 알려졌다. 1960~70년대에는 나사의 머큐리, 제미니, 아폴로 우주선 캡슐을 탄 비행사들이 해상을 통해 지구로 귀환했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aer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