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0101 0242020071661490101 01 01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9310000 1594880321000

이인영 측 “아들 유학 월세 50만원은 '방 1개 룸쉐어' 방식 거주한 것”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미경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자녀 호화 유학’ 논란과 관련, 해외 체류 생활비를 공개한 데 이어 주거 형태는 “학교 친구 집에 방 1개를 ‘룸쉐어(공유)’ 방식으로 빌려 거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스위스 체류비가 턱없이 저렴하다는 논란이 온라인상에서 불거지면서 이에 대한 해명으로 풀이된다.

앞서 이인영 후보자 측 인사청문회 준비팀은 이날 통일부 대변인실을 통해 입장자료를 내고 “이 후보자 아들의 스위스 유학 기간인 14.5개월 동안 총 3062만원의 체류비를 후보자측 부담으로 송금했다”고 알렸다.

다만 통일부 측은 후보자 아들의 숙박 형태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정확하게 어떤 형태에서 숙박을 했는지는 알지 못한다”며 확인해보겠다고 밝혔는데 이에 대한 답변이다.

이 후보자 측에 따르면, 이 후보자의 아들은 2017년 8월 중순부터 2018년 10월말까지 총 14.5개월 동안 해외에서 체류했다.

이 후보자 측은 “이 기간 동안 월세와 생활비를 포함한 체류비는 전액 후보자측의 송금으로 충당했는데, 후보자측이 14.5개월동안 체류비로 자녀에게 송금한 금액은 월세 580만원(5102.5스위스프랑)과 생활비 2482만원을 합쳐 총 3062만원”이라며 “송금내역 등 상세한 증빙자료는 국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집세로 월평균 50여만원을 지불하고 생활비로 월평균 170여만원을 사용했다는 설명이다.

이데일리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6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