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5428 0012020071561455428 04 0402002 6.1.14-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81340000 1594793541000

중국, 美 홍콩 특별지위 철회에 “대응조치” 반격 경고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끝내겠다며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한데 대해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미국의 조치를 ‘내정간섭’이라고 비난하며 “필요한 반응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 책임론을 둘러싸고 불거진 미·중간 신냉전이 더욱 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중국 외교부는 15일 웹사이트에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의 소위 ‘홍콩자치법안’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 보안법) 입법을 악의적으로 폄훼하고, 중국에 대한 제재 시행을 위협하며, 국제법과 국제 관계 기본 준칙을 엄중하게 위반함은 물론 중국 내정에 대한 난폭한 간섭”이라면서 “중국은 이에 대한 단호하게 반대하고 강하게 규탄한다”고 했다.

이 성명에서 중국은 홍콩보안법은 국가 주권, 안전, 발전 이익을 수호하는데 유리하며 홍콩의 장기적 번영과 안정을 보장하는데도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로 홍콩의 사무는 순수하게 중국에 내정에 속해 어떤 외국도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중국은 자신의 정당한 이익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반응에 나서겠다”며 “중국은 미국의 관련 인원과 기업에 대해 제재할 것”이라고 반격을 예고했다.

이어 “미국 측이 홍콩자치법안 시행을 그만두고 홍콩을 포함한 중국 내정에 어떤 식으로든 간섭하지 말 것을 촉구한다”면서 “그럼에도 미국이 계속 고집대로 한다면 중국도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홍콩에 대한 특별대우를 끝내겠다며 관련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와 함께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내용으로 상·하원을 통과한 법안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홍콩은 이제 본토 중국과 똑같은 대우를 받게 될 것”이라며 “특혜도 없고 특별한 경제적 대우도 없고 민감한 기술 수출도 없다”고 밝혔다.

베이징|박은경 특파원 yam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