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1211 0242020071561451211 01 01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61246938 false true false false 1594776269000 1594776277000

與 "집값 안정, 공급에 달려..적극 홍보하라"

글자크기

당정, 15일 부동산 대책 논의

與 "공급 충분하단 인식 필요"

김현미 "실수요자 위한 공급 총력"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더불어민주당이 15일 국토교통부를 향해 수도권 주택 공급 필요성을 강조하며 적극적인 홍보를 당부했다.

국회 국토교통위원장인 진선미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부동산 당정 협의에서 “양질의 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구체적인 수치와 시기를 명시해 국민에게 설명하고, 국민이 안심할 수 있는 충분한 홍보 방안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1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토교통위원들과 국토교통부의 당정협의에서 진선미 위원장(아랫줄 왼쪽부터), 김현미 장관, 박선호 차관 등이 기념촬영을 준비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 위원장은 “주택이 더이상 투기 대상이 되지 않고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이 좌절되지 않고 실소유자가 안정적 주거를 유지하도록 국회와 정부가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토위 민주당 간사인 조응천 의원도 “올해 초 아파트 입주 물량이 2008년 이후 역대 최고치 수준이지만 여전히 공급 부족하다는 것이 국민의 공통적인 여론임을 부인할 수 없다”며 “집값 안정화의 성패는 주택 공급에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7·10 대책에서 구체적인 로드맵을 제시하지 못한 주택 공급 확대 방안을 조속히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수도권에 양질의 주택이 충분히 공급된다는 인식을 심어줌으로써 내 집 마련에 대한 불안 심리를 철저히 해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정부는 수요 부문 규제 정상화뿐 아니라 공급 확대에도 힘을 쏟고 있다”며 “주택공급확대 태스크포스(TF)를 통해 실수요자를 위한 주택 공급에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김 장관은 “3기 신도시 등 공공주택 32만호를 포함해 77만호를 수도권에 공급할 계획이고, 향후 3년간 수도권 아파트 입주 물량은 과거 10년 평균보다 44% 많은 연 18만호를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국토위원들에게 임대차 신고제를 위한 부동산거래신고법 등 주택 관련 법령의 신속한 개정을 요청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