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8731 0512020071561448731 01 0103001 6.1.1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3000000 1594773013000

"박원순 성추행 의혹 진상규명 필요" 64.4%

글자크기

권역·연령·이념성향별 대부분 진상규명 요구

민주당 지지층 절반이 '조사 불필요' 응답

뉴스1

©(리얼미터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유새슬 기자 =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는 여론이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진보·보수 등 이념 성향과 관계없이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 여론이 많았지만 민주당 지지층에서만큼은 반대 여론이 다소 높았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14일 전국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진상조사 필요성' 찬반 여부를 물어 15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필요' 응답은 64.4%로 나타났다.

'조사 불필요'는 29.1%, '잘 모름'은 6.5%를 기록했다.

권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조사 필요' 응답이 압도적이었다. 경기·인천에서 '조사 필요' 응답 비율은 69.2%로 가장 높았고 Δ대구·경북 67.0% Δ서울 64.9% Δ대전·세종·충청 62.5% Δ부산·울산·경남 62.0% Δ광주·전라 51.3%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도 '조사 필요' 응답이 20대(76.1%)와 30대(70.8%)에서 전체 평균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40대(63.4%), 60대(60.5%), 70세 이상(58.7%), 50대(56.1%) 순이었다.

특히 20대와 30대에서는 성별 차이 없이 진상규명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70% 가장 높았다.

이념성향별로는 보수층에서 77.8%가 진상규명이 필요하다고 응답했으며, 중도층(68.3%)과 진보층(53.2%)에서도 '조사 필요' 응답이 많았다.

지지 정당별로는 야당인 미래통합당 지지층(86.7%)과 무당층(74.2%), 정의당 지지층(71.4%), 국민의당 지지층(66.4%)에서는 '조사 필요' 응답이 많았다.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조사 불필요' 응답이 50.8%로 나타나 상반된 결과를 보였다. 열린민주당 지지층에서는 '조사 필요'와 '조사 불필요' 응답이 각각 42.9%, 45.2%로 비슷한 응답률을 보였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80%)·유선(20%)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통계보정은 지난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대, 권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루어졌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조사 개요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ms@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