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6253 0242020071561446253 08 08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67506000 1594791194000

현대HCN 오늘 본입찰, 내주 초 우선협상대상자 나올듯

글자크기

오후 2시 입찰마감

KT스카이라이프, SK텔레콤, LG유플러스 등 참여

가격이 최대 변수..본입찰 유찰되면 재매각 추진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케이블TV 업체 현대HCN 본입찰이 15일(오늘) 열린다. KT스카이라이프, SK텔레콤의 입찰 참여가 확실시되는 가운데, SK텔레콤과 유료방송 2위 자리를 다투는 LG유플러스는 LG헬로비전도 참여하기로 했다.

LG유플러스가 LG헬로비전과 인수합병(M&A)을 완료해 2위(24.91%)로 올라섰고, 티브로드와 합친 SK브로드밴드가 합산 점유율 24.17%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만약 점유율 3.95%인 현대HCN이 SK텔레콤 품으로 가면 유료방송 업계 2위가 바뀐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의 현재 합산 점유율은 31.52%로 업계 1위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그룹은 이날 오후 2시 본입찰을 마감한다. 6월 말까지 가격이 아닌 거래조건에 대한 문서는 받았고, 오늘 본입찰에서는 가격과 거래 종결성을 위한 협의 조건들에 대한 최종 문서가 제출된다.

입찰 참여 업체 관계자는 “원래는 본입찰이후 2주 정도 후에 발표한다고 했는데 빠르면 다음주 월요일, 아주 빠르면 이번 주 금요일에 발표될 가능성도 있다”며 “최대한 앞당기려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인수 가격을 두고선 치열한 눈치 보기가 진행 중이다. 현대백화점 측은 5000억원 이상은 받아야 한다는 입장이나, 예비입찰에 참가한 회사들은 4000억~5000억원 초반을 언급한다.

현대HCN은 지난해 가입자 134만명으로 점유율 3.95%를 차지하고 있다. 서울 서초·동작 등지에서 사업 기반을 갖췄고 가입자당 평균 매출(ARPU)도 높아 지난해 영업이익 약 700억원을 기록했다. 인력은 430여 명으로 20여 명만 현대퓨처넷에 남고 나머지는 현대HCN으로 가서 고용 승계될 전망이다.

KT스카이라이프가 인수하면 갈수록 어려워지는 위성방송사업에서 케이블TV 사업부문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매김하고, SK텔레콤이 인수하면 티브로드 & SK브로드밴드 합병법인과 현대HCN 합병을 통한 유료방송 시장에서 규모의 경제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