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4612 0112020071561444612 02 0203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56500000 1594756567000

'박원순 휴대폰' 포렌식 진행…'비밀 대화' 열리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머니투데이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오른쪽 두번째)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이기범 기자 leek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의 죽음으로 종결될 것 같았던 사건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와 고소 사실 유출로 확대됐다.

경찰은 피해자 A씨로부터 2차 가해와 관련된 고소를 접수, 피해자의 신상을 특정하고 이를 비방한 사람들에 대한 수사를 하겠다는 입장이다. 여기에 박 시장의 휴대폰에 대한 포렌식이 시작되며 고소 사실 유출에 대한 수사도 조만간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A씨 2차 소환…2차 피해 사실 여부 조사

서울지방경찰청은 14일 오전 A씨를 불러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에 대해 온·오프라인 상으로 가해지고 있는 2차 가해행위와 관련해 조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A씨에 대한 2차 소환조사다. 전날 A씨 측이 명예훼손, 허위사실 유포 등 2차 가해에 대한 추가 고소장을 제출한 것에 따라 실시됐다.

앞서 박 시장 실종 직후 온라인상에서 A씨 고소장이라는 제목의 정체불명의 글이 퍼졌다. A씨 측은 "이 안에 A씨를 특정할 수 있는 내용이 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한 수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했다. 여기에 '정치 공작' 등 A씨를 향한 비방 내용도 수사 대상이다.

경찰 관계자는 "그동안 수집한 자료 등을 바탕으로 관련 내용을 검토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 조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법조계에서는 이번 수사가 성추행 의혹의 진상규명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2차 가해 사실 유무를 파악하는 과정에서 성추행 의혹의 진실 여부를 따지는 수사가 진행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A씨가 고소한 2차 가해자들의 명예훼손 혐의에 대해 사실적시인지, 허위사실적시인지 판단하기 위해 수사가 필요하게 될 것"이라면서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죄로 수사하는 것보다 그 수위가 약하겠지만 수사는 진행될 것 같다"고 전망했다.


박 시장 휴대폰 포렌식 돌입…고소 사실 유출 수사는?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도 진행 중이다. 그의 변사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성북경찰서는 통화내역 등을 통해 박 시장의 사건 당일 동선, 혹시 모를 타살 가능성 등 사망 경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는 성추행 혐의와 고소장 유출 등 핵심 의혹을 풀어줄 중요한 실마리가 될 수 있다. 경찰의 디지털 포렌식 과정에서 △박 시장이 숨지기 직전 누구와 통화를 했는지 △메신저 등을 통해 지인과 어떤 얘기를 주고받았는지 등이 모두 파악될 수 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포렌식 과정에서 통화 내역, 메신저로 보낸 문자메세지 등이 자동적으로 수집된다"고 밝혔다.

다만 포렌식을 통해 유출 의혹과 관련된 자료가 나오더라도 이번 수사 범위에 해당하지 않아 현재는 이 자료를 쓸수는 없다. 경찰은 "유출 의혹 사건 고발이 검찰에 접수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이후 꾸려지는 수사팀이 영장을 받은 다음 다시 그 내용을 들여다 봐야 한다"고 말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