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3949 0512020071461433949 04 0403003 6.1.1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7472000 1594707494000

박상학 "文대통령, 북한 달래려 인권운동 박해"

글자크기

美 WP 기고 "전단 살포는 언론 자유의 기본적 행위"

뉴스1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 <자료사진> © News1 이동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박상학 자유북한운동연합 대표가 정부의 대북전단 살포 금지 등 "북한을 달래기 위해 그들의 인권침해와 싸우는 활동가들을 방해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나섰다.

박 대표는 '우린 식량과 정보를 북한에 보낸다. 한국 정부는 왜 우릴 막으려 하나'는 제목의 13일(현지시간)자 미국 워싱턴포스트(WP) 기고문에서 "우린 풍선을 이용해 음식과 전단, 영화·서적·뉴스로 가득 찬 USB드라이브를 북한에 보낸다. 이것들이 (북한의) 마을에 떨어지면 그곳에 갇힌 사람들과 외부 세계를 연결하는 창문이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앞서 한국 통일부는 자유북한운동연합 등 탈북자단체의 대북전단 살포는 "남북교류협력법의 반출 승인 규정을 위반하고 남북 정상 간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며 이들 단체를 고발하고 법인 설립허가 취소를 결정했다.

그러나 박 대표는 통일부의 이번 조치가 김여정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대북전단 비난' 담화 뒤 이뤄졌다는 점에서 "놀랍게도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독재자의 여동생(김여정)에 동의하는 것처럼 보인다"고 비판했다.

박 대표는 북한 측이 대북전단 살포에 반발하는 건 "정권의 정보 독점이 위협받고 있기 때문"이라면서 "한국은 민주주의 국가이고 전단 살포는 언론 자유의 기본적 행위다. 이는 비폭력적이고 교육적이며 북한의 억압 아래 고통 받는 사람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게 해준다"고 강조했다.

특히 그는 "우리 전단엔 '김씨 일가'에 대한 진실이 담겨 있다. 그들은 신이 아닌 인간"이라며 "진실은 김씨 왕조가 가장 두려워하는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박 대표는 이날 기고에서 문재인 정부 들어 당국이 북한에 비판적인 연구단체·기관 등의 활동을 방해하고 자금 지원을 중단한 데다, 2016년 제정된 '북한인권법'도 훼손하려 하고 있다는 주장도 폈다.

박 대표는 "탈북자들이 침묵하면 북한 내에서 벌어지는 잔학행위를 세계에 알릴 수 없다. 북한에 사상의 자유를 조장한다는 이유로 인권단체들이 박해받아선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이 계속 자기 정책에 반대하는 활동가·학자 등을 억압한다면 그는 북한의 독재를 종식시키는 데 실패할 뿐만 아니라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또한 망가뜨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1968년 북한 양강도 혜산 출신으로 1999년 가족과 함께 탈북한 뒤 2005년부터 북한 정권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대북전단 살포 등의 활동을 해왔다. 박 대표에 따르면 대북전단 살포 이후 2011년과 12년엔 북한 공작원의 암살시도가 있었다고 한다.

WP는 이날 박 대표의 기고를 전하면서 그가 2013년 미국인권재단(HRF)이 시상하는 국제인권상 '창의적 반대운동을 위한 바츨라프 하벨상'을 받았다고 소개했다. 하벨상은 2011년 12월 사망한 체코 민주화운동의 상징 하벨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2012년 제정됐다.
ys4174@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