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98042 0032020071361398042 01 01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61353414 false true true false 1594604781000 1594608645000

진성준 "박원순 가해자 기정사실화는 사자 명예훼손"

글자크기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은 13일 박원순 서울시장의 장례를 서울특별시장(葬)으로 치른 데 대한 비판을 두고 "박 시장이 가해자라는 점을 기정사실화하는 것은 사자 명예훼손에 해당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서울시 정무부시장으로서 박 시장의 지근거리에서 일했던 진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 "판단에 따라 서울특별시장이 적절한 것이냐는 문제 제기는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은 이미 피해를 호소하는 분의 피해를 기정사실화한 것이다. 차분히 따져봐야 할 문제"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의원은 "현직 시장의 장례를 서울시장으로 치른다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장례식 자체를 시비하는 것은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의 갑작스러운 죽음의 배경이라고 얘기되는 고소 사건을 정치적 쟁점화하기 위한 의도"라며 "온라인 분향소에 100만명의 시민이 참여했고, 현장 빈소나 분향소에 찾은 시민만 수만명인데 이들에 대한 모독이자 모욕"이라고 했다.

진 의원은 "피해 호소인이 얘기하는 바도 물론 귀 기울여 들여야 한다"면서도 "조문을 한다든가 애도를 표하는 일 자체가 2차 가해라는 주장에는 동의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논란이 되는 문제에 대해서도 필요하다면 조사가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분이 타계한 상황에서 진실이 드러날 수 있겠는가 하는 문제는 여전히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bo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