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8214 0032020071261388214 02 02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4544885000 1594624105000

항만 입국 외국인 선원 2주간 격리…4개국엔 음성확인서 의무화(종합)

글자크기

부산-여수권 임시생활시설 내일 개소…"사전예약제 운영, 위반시 엄벌"

방역강화 대상 4개국서 입국 외국인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제출해야

연합뉴스

하선 선원 코로나19 검사
(부산=연합뉴스) 7일 오후 부산 강서구 부산신항에서 하선하는 선원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방역 당국은 항만을 통해 유입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차단하기 위해 배에서 내리는 선원 전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2020.7.7 [부산항만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handbrother@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세계 곳곳에서 확산하는 가운데 정부가 해외에서 확진자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방역 고삐를 죄기로 했다.

앞으로 국내 항만으로 들어온 외국인 선원은 임시생활시설에서 14일간 격리된다.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크다고 판단된 국가에서 들어온 외국인들은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해야 한다.

◇ 부산·여수권 임시생활시설 개소…시설까지 선사·대리점이 준비한 차 타고 이동해야

12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가 해양수산부로부터 보고받은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운영 계획'에 따르면 정부는 13일 부산, 여수 등 2개 권역에서 임시생활시설을 우선 개소한다.

이에 따라 부산·마산·울산·포항·동해 등으로 입국한 외국인 선원은 부산권역, 인천·평택·대산·군산·여수·목포 등 항만으로 입국한 선원은 여수권역으로 각각 나눠 임시생활시설에서 머무르게 된다.

김준석 해양수산부 해운물류국장은 "전국의 무역항이 31곳이기 때문에 격리 장소까지 대중교통이 아니라 각 선사와 대리점이 확보한 자동차를 타고 이동하도록 했다. 필요한 경우, 톨게이트 영수증까지 징수해서 이상 없도록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항만으로 입국한 외국인 선원은 모두 2주간 시설 격리하는 게 원칙이지만, 일부 예외 조건도 뒀다.

항공기나 선박을 통한 출국 일정이 확정된 경우 선사나 대리점에서 마련한 별도의 차를 타고 외부와의 어떠한 접촉 없이 바로 이동하는 게 가능할 때는 해당 선원에 대해서 중도 퇴소를 허용할 예정이다.

정부는 현재 임시생활시설 규모가 제한적인 만큼 사전 예약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국내 항만에서 외국인 선원의 하선을 희망하는 선사나 대리점은 절차에 따라 시설 이용을 사전에 신청해야 한다.

중대본은 "시설격리 의무나 시설 운영 지침을 위반한 선사, 대리점은 관련 법령에 따라 엄중히 처벌하고 외국인 선원 임시생활시설 이용에서도 불이익을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추후 시설이 추가로 확보되는 대로 임시생활시설도 추가로 개소할 예정이다.

◇ 해외 유입 증가에…위험국서 들어온 외국인 '음성 확인서' 필수

최근 코로나19 세계적 유행과 맞물려 국내에서도 해외유입 확진자가 증가하자 정부는 입국자 관리도 강화하기로 했다.

먼저 13일부터는 정부가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한 국가에서 입국하는 모든 외국인은 출발일 기준으로 48시간 이내에 발급된 유전자 검사(PCR) 음성 확인서를 입국할 때 반드시 제출해야 한다.

PCR 음성 확인서를 내야 하는 대상 국가는 방글라데시, 파키스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등 4개국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4개국 외에 지금 (환자 발생) 추이를 감시하는 국가가 11곳 있는데 해당 국가 입국자 중 확진자가 많이 늘어날 경우 확인서를 요구하는 대상으로 바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음성 확인서는 재외공관이 지정한 해당 국가의 검사·의료기관에서 발급받아야 한다.

음성 확인서를 제출했어도 다른 해외 입국자와 마찬가지로 입국일로부터 2주간 자택이나 임시생활시설에서 격리하고, 입국 3일 이내에 진단검사를 다시 받아야 한다.

정부는 앞서 지난 9일부터는 방역강화 대상 국가에서 들어오는 정기 항공편의 좌석 점유율을 60% 이하로 운항하도록 하고, 해당 국가로 출국할 때도 재입국 허가를 제한하는 조처도 시행하고 있다.

중대본 관계자는 "해외유입 확진자 수를 실시간 모니터링(감시)해 그 숫자가 많이 늘어날 위험이 크다고 판단되는 국가에 대해서는 부정기 항공편도 감편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