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80568 0372020071261380568 02 02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513532000 1594513544000

한국공항공사, 코로나19에 흑자 행진 멈춰…올해 2000억 손실 전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김포공항 [연합]


[헤럴드경제=양영경 기자] 한국공항공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17년만에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12일 한국공항공사는 내년도 사업계획을 통해 올해 매출액이 전년보다 35.7% 감소한 6241억원에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김포공항 등 전국 14개 공항(인천공항 제외)을 통합 관리하는 공기업인 한국공항공사는 지난 2003년 이후 지난해까지 16년 연속 흑자행진을 이어왔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결국 17년 만에 처음 적자를 기록할 전망이다.

공사는 항공 수요가 줄어든 데다 항공업계 지원을 위해 임대료와 공항시설 사용료를 감면한 영향이 크다고 분석했다.

반면 인건비와 위탁관리용역비, 감가상각비 등은 크게 증가해 영업비용(8735억원)은 1년 전보다 3.6% 늘어날 것으로 봤다.

매출은 크게 줄고 영업비용은 늘어남에 따라 지난해 1010억원 순이익은 올해 1957억원 순손실로 적자 전환이 예상됐다. 다만 내년에는 항공 수요가 회복되면서 510억원 당기순이익을 기록, 다시 흑자로 전환될 것으로 공사는 기대했다.

올해 순손실이 2000억원에 육박해 보유자금은 크게 줄어듦에도 신공항 건설 등 투자비가 늘면서 지난해 9.4%였던 부채비율은 올해 17.7%, 내년 22.1%로 크게 상승할 전망이다. 공사는 제주와 김해, 울릉도, 흑산도 등에 신공항 건설을 추진 중이며 올해 약 3500억원 규모의 공사채를 발행할 계획이다.

공항 이용객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공사는 올해 공항 이용객이 총 5371만명으로 전년 대비 37.9%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선 이용객(624만명)은 69.3%, 국내선 이용객(4747만명)은 28.3% 각각 감소를 예상했다.

공사는 “우리나라의 방역정책과 대처 수준을 고려할 때 국내 수요는 상대적으로 빠르게 회복돼 올해 4분기에는 지난해 수요의 80% 수준까지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며 “국제선 수요는 전 세계적 항공기 운항 중단으로 내년 2분기에야 정상화 단계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y2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