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8667 0432020071161378667 04 0401001 6.1.15-RELEASE 43 SBS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94472801000 1594472901000

코로나19, 심장·뇌부터 피부까지 몸 전체 공격한다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에 걸리면 심장, 뇌부터 피부까지 신체 전체가 바이러스의 공격에 노출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 컬럼비아대 어빙메디컬센터 연구진은 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자체 및 외부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가 사실상 인체의 모든 주요 기관을 공격하는 '다발성 장기 손상'을 일으키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고 CNN 방송이 전했습니다.

이들 환자의 상당한 비율에서 코로나19는 장기를 직접적으로 손상하고, 혈전을 유발하며, 심장 박동을 늦추고, 신장에서 혈액과 단백질을 빼내고, 피부에는 발진을 일으켰습니다.

또 기침을 포함한 호흡기 증상, 발열과 함께 두통, 어지럼증, 근육통, 위통 등 통증도 유발했습니다.

연구진은 "혈전에 대한 뉴스는 많이 나왔지만 그만큼 중요한 것은 이들 환자 중 상당한 비율이 신장, 심장, 뇌 손상을 겪는다는 점"이라며 "의료진은 호흡기 질환과 함께 이런 증상을 치료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습니다.

이 같은 현상의 주원인으로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할 때 사용되는 수용체인 안지오텐신 전환효소2가 지목됐습니다.

혈관, 신장, 간관, 췌장, 소장, 대장, 기도의 세포들은 모두 안지오텐신 전환효소2로 뒤덮여 있으며, 이것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침투하는 경로가 된다는 것입니다.

연구진은 "이는 직접적인 바이러스성 세포 손상으로 인해 다발성 장기 훼손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이 바이러스는 특이하며, 인체에 얼마나 많은 징후를 일으키는지 놀라움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메디슨에 실렸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성진 기자(captain@sbs.co.kr)

▶ [뉴스속보]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 [마부작침] 민식이법이 놓친 것들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