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2852 1192020071161372852 01 0101001 6.1.15-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4426551000 1594426560000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없다"…차기 정부도 염두

글자크기
김여정 "연내 북미정상회담 없다"…차기 정부도 염두

[앵커]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3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거론한 데 대해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올해 중에는 북미정상회담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 대선 이후를 염두에 둔 언급도 있었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대미 담화에서 미국이 아무리 연내 북미정상회담 개최를 원해도 받아주면 안 된다며 세 가지를 이유로 들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은 북한에 무익하다, 시간 낭비다, 북미 정상 간의 특별한 관계까지 훼손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예언'을 맞춰줄 필요가 없다고 했습니다.

미국으로선 대화를 지속하는 것만으로도 안도감을 갖고 시간을 벌 수 있겠지만, 북한 입장에서는 대미 협상을 해봐야 얻을 성과가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김 부부장은 그러나 결코 비핵화를 하지 않겠다는 것이 아니라며 비핵화는 북한의 행동에 병행해 미국의 변화와 중대조치가 동시에 취해져야만 가능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미국에 요구하는 변화는 대북제재 해제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며 미국이 근본적인 적대감부터 바꿔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김 부부장은 올해에 북미정상회담을 하면 트럼프 대통령의 '지루한' 자랑거리로만 이용될 것이 뻔하다면서 북미대화 재개가 미 대선 이후에나 가능할 수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습니다.

김 부부장은 미 대선 전 북미정상회담 가능성을 일축하면서도 어떤 일이 갑자기 일어날지 누구도 모른다고 여지를 남기기도 했습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에서 좋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인사를 대신 전하며 양 정상의 '친분'을 부각했습니다.

김 위원장의 인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하길 바란다는 의미로 풀이됩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