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70099 0042020071061370099 04 04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4383042000 1594383251000

美 "대화 희망"에 중국 "대북 제재 먼저 풀라"

글자크기

中 "北 성의 보였지만 미국은 상응 조치 안 해"

중국 "미국이 북미 대화 교착상태 풀 열쇠 가져"

中, 美에 사실상 北 제재 완화·안전 보장 촉구

[앵커]
미국의 대화 손짓을 북한이 거부하는 상황에서 중국은 줄곧 북미대화를 지지한다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미국에 먼저 실질적인 행동에 나서야 한다며 북한을 거들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강성웅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중국 정부는 북미 대화가 중단된 것이 미국 때문이라는 입장입니다.

북한이 핵 폐기에 성의를 보였지만 미국이 일괄 타결만을 내세워 제재하는 게 문제라는 겁니다.

중국은 교착상태를 풀 열쇠를 미국이 가지고 있다면서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하고 있습니다.

[자오리젠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미국은 실질적으로 분명한 성의를 가지고 실제 행동에 나섬으로써 북한의 정당하고 합리적인 관심에 답을 해야 합니다.]

중국이 미국에 요구하는 있는 것은 사실상 대북 제재의 완화 또는 해제입니다.

나아가 북한이 요구하는 체제의 안전보장 문제에도 미국이 답을 내놓아야 한다는 겁니다.

[화춘잉 / 중국 외교부 대변인 (지난달 12일) : (미국은) 북한의 '발전'과 '안전'상의 합리적 관심에 응답하고 한반도에 찾아온 쉽지 않은 대화 국면을 유지해야 합니다.]

중국에서는 북한이 결국 미국의 대화 손짓에 응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대화 거부는 미국에 대한 강한 불만의 표시일 뿐 북한은 여전히 미국과의 대화가 중요하다는 겁니다.

중국은 미국이 원하는 비핵화 협상과 북한이 바라는 평화협정 협상을 동시에 추진하자는 입장입니다.

미국의 일괄타결식 해법과 달리, 대화를 하면서 단계적으로 풀자는 이른바 '쌍궤병진' 방식입니다.

미중의 대치가 확대되는 상황 속에서도 한반도 문제는 그나마 갈등이 덜한 영역으로 남아 있습니다.

중국은 여전히 북한과 미국의 대화 재개를 지지한다는 일관된 입장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성웅[swkang@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