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55449 0232020071061355449 03 0302004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59000813 false true true false 1594344741000 1594344757000

보험개발원, BMW 범퍼 수리메뉴얼 개정…수리비 부담 ↓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10일 보험개발원은 "레이더센서가 장착된 차량의 범퍼를 수리해도 센서 기능에는 영향이 없다는 것을 시험을 통해 입증했다"며 "이 연구결과로 BSD(사각지대 감지시스템)가 장착된 차량의 범퍼 수리가 가능하도록 해외의 자동차제작사 수리매뉴얼까지 개정하는 성과도 이뤘다"고 밝혔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자동차 범퍼에 부착된 레이더센서 주변의 경미한 사고 발생 시 범퍼를 교체하지 않고 간단한 수리로 해결할 수 있게 됐다. 운전자 수리비 부담이 낮아질 전망이다.


10일 보험개발원은 "레이더센서가 장착된 차량의 범퍼를 수리해도 센서 기능에는 영향이 없다는 것을 시험을 통해 입증했다"며 "이 연구결과로 BSD(사각지대 감지시스템)가 장착된 차량의 범퍼 수리가 가능하도록 해외의 자동차제작사 수리매뉴얼까지 개정하는 성과도 이뤘다"고 밝혔다.


사각지대 감지시스템이란 주행 중 후측방 사각지대의 차량을 감지해 운전자에게 알려주는 시스템으로, 차체에 장착된 레이더센서의 신호가 범퍼를 투과해 작동된다.


기존 레이더센서로 작동되는 BSD가 장착된 차량의 범퍼를 수리할 경우 안전성 문제(레이더센서 성능 저하)를 우려해 일부 자동차제작사에서는 긁힘(스크래치) 등 경미한 손상인 경우에도 수리하지 않고 부품을 교환하도록 해왔다.


개발원은 범퍼 수리방법에 따른 레이더센서 영향 평가시험, 실제 차량을 활용한 주행상태에서의 레이더센서 작동 및 성능 비교 시험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레이더 투과영역이 아닌 부위에서는 범퍼 수리 후에도 센서 성능에 영향이 없고, 레이더 투과영역에서도 일부 작업을 제외한 대부분 도장작업에서는 영향이 없다'는 결론을 도출했다.


BMW는 이번 연구결과에 대한 기술적 검토 및 자체시험을 통해 세계 공통으로 사용되는 수리매뉴얼을 개정했다. 이에 따라 모든 정비사업소에서 BMW 차량의 범퍼 수리가 가능하게 됐다.


BMW측은 "이번 결정은 한국소비자들의 중요성을 고려한 독일 본사의 전향적인 의지와 기술개발 노력의 결과"라고 말했다.


개발원 관계자는 "세계 굴지의 자동차제작사가 한국의 의견을 반영해 글로벌 수리매뉴얼을 개정한 첫 번째 사례"라며 "지금까지 레이더센서 장착 차량에 대한 범퍼 수리기준이 명확치 않았던 다른 자동차제작사들도 수리매뉴얼 개선, 레이더센서 성능향상을 위한 기술개발 등에 관심을 가지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