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347519 0562020070961347519 03 0301001 6.1.14-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303200000 1594303350000

文대통령 “국제사회와 협력… 日과 다른 길 걸을 것”

글자크기

SK하이닉스 찾아 ‘소부장 2.0’ 선언 / “수세적 대응서 도약으로 정책 전환 /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 기여할 것” / 공급망 관리 대상 품목·혜택 확대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공정 시찰실에서 전자현미경으로 불화수소 세척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이천=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일본의 수출규제와 관련해 “우리는 일본과 ‘다른 길’을 걸을 것”이라며 “대한민국은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삼아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수출규제로 글로벌 공급망을 교란한 일본과 달리 우리나라는 글로벌 공급망에 대한 안정적 기여 등 국제적 연대와 협력으로 ‘극일’을 하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이천의 SK하이닉스를 방문해 “글로벌 공급망의 안정에 기여하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갈 것이다. 이것이 우리가 가고자 하는 ‘한국의 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발표하는 ‘소재·부품·장비 2.0 전략’은 지금까지의 성과를 기반으로 ‘수세적인 대응’에서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약’으로 정책을 전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고 소개했다. 관련 내용은 △글로벌 소재·부품·장비산업 강국 △첨단산업 유치와 유턴으로 첨단산업의 세계공장화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국제사회와 협력 강화 등을 담고 있다. 공급망 관리 정책 대상 소부장 품목을 현행 100개에서 338개 이상으로 늘리고, 첨단투자지구 제도를 신설과 토지용도 규제 특례, 부담금 감면, 유턴 기업에 대한 보조금 지급 등의 혜택을 줄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가 1년째 이어지고 있다”며 “우리 경제에 큰 타격이 될 것이란 우려가 있었지만 정부와 기업과 연구자들이 함께 힘을 모았고, 민관이 혼연일체가 돼 지금까지 단 한 건의 생산 차질 없이 위기를 잘 극복해왔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 대응을 위한 각국의 봉쇄조치와 자국중심주의의 확산으로 글로벌 분업구조에 균열이 커지고 있다”며 “우리가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에 흔들리지 않고 오히려 기회로 삼으려면, 스스로 ‘글로벌 첨단소재·부품·장비 강국’으로 도약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 규제 조치를 겪으면서 신뢰를 기반으로 한 국제분업의 중요성을 절감했다”며 “이제 우리는 수출 규제 대응과 코로나 위기 극복에 발휘한 ‘연대와 협력’의 정신으로 ‘세계를 선도하는 대한민국’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제안했다.

세계일보

기념촬영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에서 열린 소재·부품·장비 2.0 전략 관련 '연대와 협력 협약식'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오니쪽 네 번째)를 비롯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마친 후 대화를 나누고 있다. 이천=청와대사진기자단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소재·부품·장비 관계자 간담회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최태원 SK회장과 함께 포토레지스트·불화수소 등의 협력 공정 현장도 살펴봤다. 문 대통령은 공정협력에 대한 최 회장의 설명을 듣고 “대기업에서 이런 시설들을 갖춰 주니까 소부장들 육성하는 데 아주 큰 힘이 될 것 같다”며 “SK가 이렇게 역할을 하고 있다고 좀 홍보를 많이 해달라”고 덕담했다. 최 회장 역시 “많이 하도록 하겠습니다. 대통령께서 와 주셨으니까 잘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박현준·이우중 기자 hjunpark@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